“남북이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 개발 주력”
“남북이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 개발 주력”
  • 조장희 기자
  • 승인 2018.03.12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족공동체추진본부장 원택 스님
종단간 연대·불자 통일교육 추진

 
“대북 인도적 지원뿐 아니라 불교정신으로 북측 주민들의 마음까지 보듬겠습니다. 남북이 만나 대화하고 발전적인 방향으로 나아갈 그날을 기대하며 문화적 동질성을 느끼고 공감할 수 있는 불교콘텐츠를 구체화할 수 있도록 힘써 노력하겠습니다.”

대북특사단 파견 이후 남북 화해 분위기가 무르익는 가운데 남북불교 교류를 책임져 온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 수장에 백련불교문화재단 이사장 원택 스님이 임명됐다. 3월6일 총무원장 설정 스님에게 임명장을 받은 민족공동체추진본부 신임 본부장 원택 스님은 “남북 평화와 화해 분위기 조성에 힘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특히 불교는 남북 모두를 아우르는 정신적·문화적 기반으로, 북측 주민들 마음속에 간직한 불성의 심지에 불이 켜질 수 있도록 사부대중의 많은 관심과 지지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원택 스님은 특히 “평창동계올림픽에 북측 고위급 인사가 방한한데 이어 대북특사파견으로 남북관계에 훈풍이 불고 있지만 교류의 공백기가 길었던 만큼 일부 국민들은 급작스러운 변화를 불안하게 느낄 수 있다”며 “이산가족 상봉, 민간교류 등 남북이 서로에게 친숙해질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측에 비해 남측 국민들이 통일에 대한 공감대가 떨어지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우선 남측 국민들이 통일에 공감할 수 있도록 통일교육사업부터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불교계 각 종단과 연대해 남북불교 교류 역량을 키워나가겠다는 뜻도 피력했다. 스님은 “종단별 남북불교 교류사업 현황을 파악하고 함께 논의해 교류 영역을 확대해 나가겠다”며 “나아가 불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남북통일에 대한 의지를 고취시키겠다”고 덧붙였다.

원택 스님은 성철 스님을 은사로 1972년 수계했다. 총무원 총무부장, 제10·13대 중앙종회의원, 겁외사 주지, 파라미타청소년연합회장 등을 역임했다. 현재 백련불교문화재단 이사장, 해인사 백련암 감원 소임을 맡고 있다.

조장희 기자 banya@beopbo.com
 


[1431호 / 2018년 3월 14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