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4.20 금 22:20
> 교계
조계종 새 원로에 원행·현호·일면·우송 스님원로회의, 58차 회의서 만장일치로 선출
최호승 기자  |  time@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0  16:19: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조계종 새 원로의원에 원행·현호·일면·우송 스님이 선출됐다. 또 그동안 공석으로 있던 원로회의 사무처장에 전 총무국장 남전 스님을 임명했다. 원로회의(의장 세민 스님)는 4월10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대회의실에서 제58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조계종 새 원로의원에 원행·현호·일면·우송 스님이 선출됐다. 또 그동안 공석으로 있던 원로회의 사무처장에 전 총무국장 남전 스님을 임명했다.

원로회의(의장 세민 스님)는 4월10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대회의실에서 제58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이날 원로회의는 재적의원 20명 가운데 월주, 정련, 성우, 무산 스님을 제외한 16명이 참석해 △원로회의 의원 선출 △대종사 법계 특별전형 심의 △사무처장 임명 동의 등 3가지 안건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대종사 법계 특별전형 통과
사무처장에 남전 스님 임명
‘종헌개정안 철회’ 강한 유감


   
 
이날 원로회의는 209회 중앙종회에서 추천한 원행, 현호, 일면 스님과 210회 중앙종회에서 추천한 우송 스님 등 4명을 새 원로의원으로 선출했다. 이로써 원로회의 재적의원은 24명으로 늘게 됐다.

우송 스님은 원담 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59년 정혜사에서 인규 스님을 계사로 수계했다. 8대 중앙종회의원, 수덕사 교구본사주지, 덕숭총림 선원장·유나를 지냈다. 현호 스님은 구산 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60년 상백운암에서 구산 스님을 계사로 수계했다. 8~10대 중앙종회의원, 송광사·법련사 주지 등을 역임했다.

일면 스님은 명허 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64년 해인사에서 자운 스님을 계사로 수계했다. 9~13대 중앙종회의원, 교육원장, 호계원장, 봉선사 주지, 군종특별교구장, 동국대 이사장 등을 맡았다. 원행 스님은 희찬 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70년 월정사에서 희찬 스님을 계사로 수계했다. 11대 중앙종회의원, 초심호계위원, 삼화사, 구룡사 주지 등을 역임했다. 

원로회의는 또 57차 회의에서 이월된 대종사 법계 특별전형 심의의 건도 통과시켰다. 현 원로의원 성타·월주·지하·보선·법타·철웅 스님과 덕민·무비·적명·경일·혜국·세연·무관·무여 스님 등 14명의 스님들이 법계위원회를 거쳐 대종사 법계를 품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원로회의는 신임 사무처장으로 총무원 전 총무국장 남전 스님을 임명했다. 남전 스님은 대운 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1992년 봉선사에서 운경 스님을 계사로 수계했다. 조계종 총무원 총무국장, 기획국장, 포교원 포교국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군종교구 부교구장이자 조계사 선림원장이다.

이런 가운데 원로회의는 지난 3월 제210차 임시중앙종회에서 원로회의 의장단 임기를 3년 단임으로 개정하는 종헌개정안이 철회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일부 원로의원들은 “원로회의 의장단의 임기조정에 대한 종헌개정안은 원로회의가 중앙종회에 간곡히 요청한 사항”이라며 “그럼에도 원로들의 의견도 묻지 않고 철회한 것은 원로회의를 무시한 처사”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원로회의는 오는 11월 개원하는 17대 중앙종회에 재차 종헌개정을 요구하기로 뜻을 모았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36호 / 2018년 4월 1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최호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절 입구에서만 받도록 해주십시 2018-04-13 20:35:57

    문화재를 볼 의사도 없이 도둑맞는 심정으로 국립공원 입구에서 문화재 관람료를 내는 국민들의 불쾌감에 대해, 정부는 국립공원에 대한 관리권을
    단호하게 행사하여 해결하여야 할 것입니다.

    국립공원 내 사찰들이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는 장소에서 관람료를 받도록 하여, 정부의 국립공원정책에 대한 신뢰가 쌓이고, 사찰에 대한 국민들의인식이 건강하게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징수위치에 대한 기준을 법령에서 마련해주실 것을 청원합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180539신고 | 삭제

    • 참. 2018-04-12 18:33:17

      참 요새 원로가 원로냐? 어디서 숭악한 것들만 모아놔서 저것들만 없어져도 종단이 맑아신고 | 삭제

      • 항상 2018-04-11 19:05:58

        축하 드립니다



        큰스님



        축하드립니다신고 | 삭제

        • 어히쿠! 2018-04-11 18:23:22

          어떡하나
          그 밥에 그 나물신고 | 삭제

          • 최법진 이사장 OUT 2018-04-11 12:39:24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제목: 성추행 6월형 선고 법진스님, (재) 선학원 이사장 사퇴해야 합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청원 참여 및 독려드립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시아본사 석가모니불!!!신고 | 삭제

            라인
            라인
            포토뉴스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실시간뉴스
            라인
            여백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구독신청 : 02-725-7010  |  광고문의 : 02-725-7013  |  편집국 : 02-725-7014
            기사문의 : 070-4707-4969, 4966  |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제호 : 법보신문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