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법난 유감표명 의미 크다
문재인 대통령, 법난 유감표명 의미 크다
  • 법보신문
  • 승인 2018.04.23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불교는 군부독재 시절 국가권력에 의해 종교의 성역을 침탈당하는 가슴 아픈 일을 겪었습니다. 38년 전 신군부가 전국의 사찰을 짓밟고 무고한 스님들을 연행했던 10.27법난은 불교계에 여전히 남아있는 깊은 상처로 심심한 유감의 뜻을 전합니다.”

역대 행정수반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원법회’에서 10.27법난에 대한 유감의 뜻을 불교계에 전했다. 독재정권의 불교탄압이었음에도 당시 계엄사령부는 “불교분규 종식, 부정축재·비리행위자 색출, 국위 손상자 색출을 위한 것”이라고 발표했다.

1990년대 접어들며 불교계는 다양한 학술세미나를 통해 10.27법난을 조명하며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왔고, 그 결과 2007년 노무현 정부의 국방부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으로부터 ‘국가권력 남용사건’이라는 규정을 이끌어 냈다. 문재인 대통령의 유감표명이 당시 피해를 본 사부대중에게 심심한 위로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또한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는데 “부처님의 가르침에서 지속가능한 평화의 지혜를 찾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말한 지혜는 원효 스님이 주창한 바 있는 화쟁이다.

원효 스님이 살았던 시대는 수많은 학파들이 서로 다른 주장을 내세우며 다투고 있었다. 급기야 ‘나는 옳지만 너는 틀렸다’는 독선도 대두됐다. 원효 스님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러한 논리를 폈다. ‘청색과 쪽은 본체가 같고, 얼음과 물은 근원이 같다.’ 부처님 말씀, 여래의 원음으로 돌아가자는 뜻의 다름 아니다. 그러려면 서로의 주장을 인정한 후 소통하며 불법의 진의를 파악해가야 한다. 따라서 화쟁의 핵심은 독단이나 배척, 획일화가 아닌 다양성을 수용하는 논법이다.

남과 북은 원래 하나였다. 주변 강대국에 의해 원치 않는 분단의 선이 그어졌고, 정치 모리배들에 의해 분단은 악용되어 다툼과 갈등만 조장되어 왔다. 이제 남북 정상은 평화라는 진의를 밝혀가며 ‘한 민족’이라는 근원으로 돌아가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경제, 정치, 문화의 다름부터 서로 인정해야 한다.

상대에 대한 존중과 인정 없이 소통은 불가능하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평화를 정착시킬 절호의 기회다. 원효 스님의 화쟁을 다시 한 번 염두에 두고 두 정상이 역사적인 만남이 되기를 기대한다.

[1437호 / 2018년 4월 2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