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종합병원 기금 1억원 낸 최대련성 보살
불교종합병원 기금 1억원 낸 최대련성 보살
  • 이재형 기자
  • 승인 2004.08.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사여래 상주하는 병원 됐으면…”
“병고에 시달리는 많은 사람들을 병원을 짓는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좋은 곳에 기부하는 것이 얼마전 돌아간 남편의 뜻인지도 모르겠고요.”독실한 불자라고 밝힌 최 대련성(大蓮性, 73)보살은 최근 불교병원건립 기금으로 사용해 달라며 동국대에 1억원을 전달했다.

최근 군생활로 한평생을 보냈던 남편의 49재를 마친 최 보살은 불편함 몸에도 불구하고 늘 지하철이나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할 정도로 검소한 생활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불교병원 건립 기금으로 1억원을 전달하기 전에도 최 보살은 무통장 입금으로 200만원을 기부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남편이 지병으로 돌아간 후 그동안 조금씩 모은 재산을 정말 좋은 곳에 쓰고 싶었습니다. 기탁할 곳을 찾던 중 아픈 사람을 돌보는 병원에 기부해야겠다는 결심을 했습니다. 아무쪼록 좋은 병원이 만들어져 불교의 자비정신이 실천됐으면 합니다.”동국대는 7월 3일 최 보살을 초청해 감사패를 증정하는 한편 담당 주치의를 배정해 최 보살의 노후 건강을 보살피기로 했다. 송석구 총장은 “많은 스님과 불자님들의 뜻에 어긋나지 않는 여법한 병원을 만들어 교계는 물론 일반사회를 위해 회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