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신흥사 극락보전 보물로 지정
설악산 신흥사 극락보전 보물로 지정
  • 임은호
  • 승인 2018.06.05 13:47
  • 호수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6월4일 제1981호 지정
우수한 세부의장·품위 있는 공포
역사적·건축적·예술적 가치 충분
6월4일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1981호로 지정된 설악산 신흥사 극락보전.
6월4일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1981호로 지정된 설악산 신흥사 극락보전.

설악산 신흥사 극락보전이 보물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6월4일 “강원도 속초시 신흥사 극락보전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1981호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신흥사는 외설악 동사면 기슭에 자리한 사찰로 652년(신라 진덕여왕 6년) 자장율사가 향성사라는 이름으로 창건했다고 전해진다. 임진왜란 이후인 1642년(인조 20년) 화재로 사라진 사찰을 1644년(인조 22년) 원래 터에서 약 4km 떨어진 곳에 신흥사라는 이름으로 다시 세운 후 몇 차례 중수를 거쳐 오늘에 이르렀다.

신흥사 극락보전은 보수공사 기록 등 연혁을 확인할 수 있는 풍부한 문헌 기록을 통해 건물 역사가 잘 남아있는 편이다. ‘설악산신흥사대법당중창기(1749년)’ ‘신흥사극락전중수기(1770년)’ ‘신흥사극락보전중수상량문(1821년)’ 등을 통해 1749년(영조 25년)~1821년(순조 21년) 4차례 수리가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신흥사 중심 영역은 마당을 중심으로 주불전인 극락보전과 출입문인 보제루가 마주 보고 있으며 마당 좌우에 운하당과 적묵당이 자리 잡고 있다. 마당을 중심에 두고 앞뒤 누각과 불전, 좌우 두 요사 등 네 건물로 구성된 가람형태인 사동중정형 배치다.

신흥사 극락보전 계단의 태극문양은 이들 사찰과 다르게 소맷돌 외면 지름 30cm 원안에 선각으로 삼태극을 새겨 넣어 독창성을 보여주고 있다.
신흥사 극락보전 계단의 태극문양은 이들 사찰과 다르게 소맷돌 외면 지름 30cm 원안에 선각으로 삼태극을 새겨 넣어 독창성을 보여주고 있다.

극락보전은 18세기 중엽에 중건한 정면 3칸, 측면 3칸의 다포식 팔작지붕 건물이다. 18~19세기 영동지방 왕실 원당사찰답게 세부의장과 공포형식이 우수하고 기단과 계단, 창호 등이 잘 보존돼 있다. 창호는 살을 비스듬히 교차시킨 빗살창에 꽃무늬를 조각한 소슬빗꽃살이며 지붕을 받치는 공포는 화려함과 품위를 동시에 가지고 있어 조선 후기 다포식 공포의 전형적인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우물천장 등의 구조와 내부 닫집의 섬세한 조각 형태, 그리고 건립 당시로 추정되는 단청문양이 남아 있다. 특히 기단의 모란, 사자 문양과 계단 난간 소맷돌의 삼태극 귀면(鬼面), 용두 문양 조각들은 다른 사찰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귀한 사례다.

문화재청은 “신흥사 극락보전은 형태, 구조, 장식 측면에서 뛰어날 뿐 아니라 보존상태 또한 양호해 국가지정문화재로 역사적, 건축적, 예술적 가치가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임은호 기자 eunholic@beopbo.com

신흥사 극락보전의 우물천장 구조.
신흥사 극락보전 내부 닫집의 섬세한 조각형태는 구조와 장식 측면에서 뛰어나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이다.

[1443호 / 2018년 6월 13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