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총무원장 선거에 집중해야 한다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에 집중해야 한다
  • 법보
  • 승인 2018.08.27 10:59
  • 호수 14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36대 총무원장 선거일을 9월28일로 확정했다. 종헌종법에 입각해 지정할 수 있는 가장 이른 시일을 잡은 셈이다. 중앙선관위가 언급했듯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차기 총무원장을 선출해 종단 안정을 이뤄야 한다”는데 무게를 둔 결정이다.

조계종의 8월은 불신반목으로 점철된 혼란의 연속이었다. 설정 스님의 총무원장 사퇴표명과 번복, 그에 따른 파행적 인사 단행이 이어졌다. 설정 스님 퇴진을 끊임없이 주장해온 전국선원수좌회 대표는 돌연 사퇴를 만류하는 이중적 행태를 보였다. 공영방송을 자처하는 MBC는 ‘총무원장 감금’이라는 허위보도를 내놓았고, SBS는 사실 확인도 거치지 않은 채 ‘유전자 검사 결과 딸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교계 일부 단체들은 이러한 보도에 발을 맞춰가며 조계종을 부패·무능집단으로 몰아붙였다.

한 치 앞도 예측하기 어려운 국면으로 치달을 때 중심을 잡고 조계종의 향방을 가름 한 건 ‘종단 최초’라는 멍에마저 감수하며 총무원장 불신임을 결의한 중앙종회다. 그리고 원로회의가 이를 인준했다. “종헌종법 질서 속에서 선거법에 의한 차기 총무원장을 선출하라”는 종정 교시와 맥을 같이 한 결단이다. 정신적 지도자인 종정 스님의 교시에 이어 입법·대의기구인 중앙종회와 최고 의결기구인 원로회의의 뜻이 분명하게 전해진 만큼 조계종 사부대중은 이제 총무원장 선거가 여법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

작금의 종단혼란 상황에서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던 건 승가의 위의와 권위는 ‘지계의 힘’으로부터 나온다는 사실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입후보자에 대한 검증을 철저하게 해주기 바란다. 선거일정이 당겨졌다고 해서 자격심사 과정을 소홀히 할 경우 또 다른 종단혼란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이다.

[1453호 / 2018년 8월 29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자 2018-08-27 11:09:55
불교광장은 원장 추천시 은처 여부 반드시 확인해야 할 것 입니다. 은처승이 나오면 종단 위상은 바닥까지 추락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