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회의 젠더의식
우리 사회의 젠더의식
  • 진원 스님
  • 승인 2019.01.28 11:18
  • 호수 147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스포츠계에서 발생한 성폭력을 보면서 과연 우리 사회에서 성폭력의 안전지대가 있을까를 생각했다. 10년 전 지금과 비슷한 일로 스포츠 경기장마다 현수막을 펼쳤고, 서명지를 들고 스포츠 성폭력 근절을 위한 캠페인과 이동 상담을 했다.

그러나 사회는 들끓었지만 스포츠계의 선수들은 차분할 정도로 냉담했고 오히려 순간 잠잠해졌다. 그때만 해도 우리 사회가 스포츠 성폭력에 대해 아직 성숙한 의식을 가지지 못했을 것이라 여겼다. 그런 가운데도 우리 활동가들은 사회의 감시를 피해 성폭력이 발생하고 있지 않을까 하며 의심의 눈초리를 떼지 않고 있었다. 그 의심은 결국 현실로 나타났다. 사회는 다시 들끓기 시작했고 원인과 대책이 난무하고 있다. 

그러나 정작 가해자들은 성적 의도가 없었다거나 자신의 행위를 축소하며 전면부인하거나, 격려와 지지의 친밀감 표현이라는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어 안타깝다. 이게 우리 사회가 가지고 있는 성인지 수준이고 젠더의식이다. 이러한 젠더의식은 여성들은 예뻐야 하고, 남성 중심의 사회에 순응해야 하며 여성의 직업과 역할을 규정짓는다. 이러한 관습은 성적 자기결정권을 무시한 채 무참하게 한 개인의 인권을 말살한다. 성폭력을 인격살인이라고 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러한 젠더의식은 스포츠계도 예외는 아니어서 결국에는 스포츠 공동체의 분위기를 그대로 드러냈고,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권력형 성폭력이 발생하게 됐다. 힘과 권력을 가진 자가 격려를 하고 지지를 해야만 용기를 얻는다는 생각과 그루밍을 통해서 의식을 통제하고 원하지 않는 신체적인 접근과 성폭력을 하게 된 것이다. 선수는 불평등한 상황에서 약자일 수밖에 없다. 지도자라는 강자 앞에서 신체접촉이 불쾌해도 말하기가 힘들다. 따라서 동의하지 않은 신체 접촉은 성범죄임에 틀림없다.

권력형 성폭력은 공동체의 분위기와 연관된다. 어쩌면 대한체육회는 방관자적인 공동체의식을 가지고 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선수들이 어떤 인권침해를 받든지 일등만 하면 되고 그러기 위해서는 일정부분 신체적인 폭력이나 불필요한 신체적 접촉 또는 성폭력까지 묵인하고 있었을지도 모른다. 선수들의 인권이나 안전은 안중에도 없었던 것은 아니었을까. 어쩌면 우리 사회 전체가 묵인하고 방관했을지도 모른다. 체육계 전반에 걸쳐 전수조사가 필요하고 가해자가 다시는 체육계에 종사할 수 없도록 해야 한다. 엄벌주의만이 정답은 아니지만 우리 사회 젠더의식이 높아질 때까지 죄에 상응하는 처벌이 이루어져야 한다. 미국의 경우 자신이 지은 죄에 대해 피해자에게 죽어서도 참회를 하도록 300년, 400년의 형량을 내리기도 한다. 이는 성범죄가 자행되고 있는 사회에 경각심을 주는 조치이기도 하다. 또한 스포츠계에 지속적인 관심과 성범죄예방교육이 종목마다 지도자와 선수들에게 이루어져야 한다. 교육을 통해 지도자들의 젠더의식을 높이고 선수들 또한 자신의 피해에 대해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되어야 한다. 그래야 훈련에 집중할 수 있고 좋은 성적도 거둘 수 있다.

피해자가 용기를 내어 입을 연 성희롱‧성폭력에 불이익이나 2차 피해를 보지 않도록 해야 한다. 성범죄 사건이 일어나면 SNS를 통해 피해자의 사진이 유포됨에 따라 2차, 3차 피해를 입는다. 성폭력 피해와 관련해 소송, 상담, 의료, 심리지원, 치유프로그램 등을 지원해 피해자와 그 가족들이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우리 불교계도 잘못된 것은 피해자가 아니라 가해자이고, 입을 연 그들의 용기를 지지하고 응원이 필요하다. 그럴 때만이 피해자가 혼자가 아님을 알게 될 것이다. 혹시 선수촌에 법회를 가는 스님이 있다면 반드시 이런 부분들을 숙고하고 격려와 지지를 보내기 바란다.

진원 스님 여성긴급전화1366경북센터 센터장 suok320@daum.net

 

[1475호 / 2019년 1월 3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법승 2019-01-30 10:21:43
삼보에 귀의합니다 _(*)_

여성폭력근절특위 2019-01-30 10:18:17
# 미투1년 좌담회 법제도화 신설, 구성, 폐지등 관심,격려,응원,지지 합니다.

우리 모두의 책임입니다.

비동의 간음죄 신설

성폭력 상담소 수백만원 기부하고 기부내역 법원에
제출해 감경받는 것 폐지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 폐지

------------------------------------------------------------------
성폭력 신고 시 가해자(권력자) 신고 당일 직무 정지 신설
(구속수사, 증거확보) 등등 원스톱 스포트라이트팀 구성

성폭력 피해자 안전 및 2차피해 방어팀 구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