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원씩 모아 보시한 서울 조계사 봉사자 ‘훈훈’
천원씩 모아 보시한 서울 조계사 봉사자 ‘훈훈’
  • 임은호 기자
  • 승인 2019.03.18 10:56
  • 호수 148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명심 보살, 일일시호일에
‘이주민돕기’ 500만원 전달

서울 조계사에서 10년 넘게 자원봉사를 펼치고 있는 한 불자가 봉사기간동안 차곡차곡 모은 성금 500만원을 이주민을 위해 보시했다. 주인공은 조계사 대웅전 앞 찻집  ‘가피’에서 커피판매 봉사를 하고 있는 원명심<사진> 보살.

2월말 법보신문 공익법인 일일시호일 사무실을 직접 찾아온 원명심 보살은 “큰 목적보다는 10여년 전 봉사를 시작하며 어려운 이웃을 도와야겠다는 막연한 생각으로 하루하루 몇천원씩 차곡차곡 모은 것”이라며 “매달 법보신문에 소개되는 사연들을 읽고 안타깝다는 마음을 가졌고, 믿을만한 단체라는 확신이 들어 일일시호일에 보시하기로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현재 남편과 함께 남양주에서 섬유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원명심 보살은 “병원비 체납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주민돕기 캠페인 사연을 보며 갑작스러운 일로 고난을 겪었던 직원들이 많이 생각났다”며 “빈 통장을 다시 꽉 채워 또 찾아오겠다”고 약속했다.

임은호 기자 eunholic@beopbo.com

 

[1481호 / 2019년 3월 2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황수용 2019-03-19 17:03:43
도움이 필요한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성금을 기증해오셨다니 정말 대단합니다. ‘티끌모아 태산’이라는 속담을 실천하시면서 어려운 이웃을 도와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앞으로의 활동을 응원합니다!

선재! 선재여~ 2019-03-18 11:07:22
불법승 삼보에 귀의합니다 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