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 문화재위원’ 일방 축소…또 조계종 ‘패싱’
‘스님 문화재위원’ 일방 축소…또 조계종 ‘패싱’
  • 임은호 기자
  • 승인 2019.05.31 21:48
  • 호수 1491
  • 댓글 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스님 배제 위촉 강행
사적·근대문화재·민속 분야 빠져
조계종 “일방적인 통보” 반발
“문화재청 동반자 관계 저버려”
문화재청은 5월1일 제29대 문화재위원회를 새롭게 구성하고 문화재위원 75명, 문화재전문위원 193명을 위촉했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이 최근 문화재위원을 위촉하면서 ‘스님 문화재위원’을 일방적으로 축소해 조계종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하 ‘산사’)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과정에서 중심 역할을 수행했던 조계종을 홀대한 데 이어 나온 것이어서 향후 조계종과 문화재청 갈등이 깊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발단은 문화재청이 지난 5월1일 위촉한 문화재위원에 스님들이 누락되면서부터다. 문화재청은 문화재위원을 언론에 공표한 후에도 “현재 5개 분과에 1명씩 공석을 유지하고 있으니 조계종 측에서 추천한다면 위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지만 조계종에서는 ‘문화재청의 홀대’라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조계종 문화부는 “문화재청이 지난번 분과별로 1명씩 위촉했던 문화재위원 스님 8명을 올해 5명으로 줄인다고 통보해왔다”며 “수년째 지속되던 사안이 협의 없이 축소한 것에 대해 당혹감을 감출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전국교구본사주지협의회가 5월30일 하동 쌍계사에서 진행한 회의에서도 문화재 관람료 문제와 더불어 문화재위원 스님 축소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재위원은 문화재청이 1962년 문화재 보존·관리·활용에 관한 사항을 조사·심의하기 위해 구성한 제도로 건축, 동산, 사적, 천연기념물, 매장, 근대, 민속, 세계유산 등 8개 분과로 구분돼 있다.

조계종은 2009년 문화부장 수경 스님을 시작으로 문화재위원에 정식 참여하게 됐다. 당시 조계종과 문화재청은 국보·보물의 60% 이상이 불교문화재라는 점을 감안해 불교적 이해와 함께 양 기관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분과별로 전문지식과 소양을 갖춘 스님을 문화재위원으로 위촉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 때문에 스님들은 2009년 이후 최근까지 다양한 분과에 참여해 활동해왔다. 그런데 문화재청이 올해 돌연 사적, 근대문화재, 민속문화재 등 3개 분과 문화재위원에서 스님을 배제한 것이다. 문화재청은 스님 감축 이유가 문화재위원회 성별·분야별 다양성과 균형성 확대라는 개편 방향 때문이라는 입장이다. 정원 80명 이내서 개편을 진행하다 보니 스님을 위촉하는 것에 어려움이
있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조계종 관계자는 “종단 추천을 받고 2달이 넘게 조율 중이라는 말만 반복하던 문화재청이 발표 며칠 전에서야 담당자를 보내 문화재위원 축소를 통보했다”며 “문화재청이 조계종을 더 이상 동반자로 생각하지 않는 태도”라고 지적했다. 

문화재청의 불교 배제 논란은 지난해 6월 ‘산사’세계유산등재 과정에서도 불거져 나왔다. 세계유산으로 최종 등재되기까지 조계종 산사세계유산등재추진위원회 등 역할이 컸지만 이후 문화재청의 역할만 의도적으로 부각시켜 논란이 일었다. 특히 종교인 과세, 자연공원법 개정 과정에서의 불교 배제 논란이 겹치면서 각 부처에서 ‘조계종 패싱’을 노골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적지 않았다.

조계종 관계자는 “불교문화는 1700년을 이어온 우리 민족의 소중한 자산이면서 동시에 불교를 믿는 이들의 신앙대상이다. 오랫동안 간과됐던 불교문화재의 종교적 측면을 보완하기 위해 양자가 동의했던 스님 문화재위원을 축소한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며 “지금이라도 이에 대한 협력과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은호 기자 eunholic@beopbo.com


[1491 / 2019년 6월 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그네 2019-06-10 17:18:28
능력이 부족하지는 않았는지~~~
스스로 머리를 만져 보면서 뒤 돌아 보시기를~~~~

지나가다. 2019-06-05 08:48:32
문화재위원 스님들 임명 숫자가 줄어든 것은.....
물론 정책임안자들의 홀대가 이유일 수 있으나....
스님 전문위원들도 반성할 부분이 없을까?
문화재 전문위원활동을 성실하게 업무를수행했는지?
전문성을 갖췄는지, 전문위원으로서 타 동료전문위원들과 협력은 잘 되었는지~
나를 돌아 볼 기회인듯 싶다.

재앙 2019-06-04 20:18:34
50여년 전부터 천주교의 여우짓 (이웃종교 운운)
하면서 불교 문화 살살 빼돌리고 그 들이 득세
할 것이라는 예언감을 갖고 늘 우려 했는데 ~
참으로 천주교는 집단문화 도둑질을 하면서 교세
확장에 혈안이 되어 있다!!!!
바꾸자!!!! 정치인들을 불교인으로!!
지금이라도 천신만고 노력을 합시다!!!

재앙 2019-06-04 20:13:47
문재인은 불교의 재앙적 존재다!!!
문재인이 뻔하게 천주교인 인줄
알면서도 뽑은 그 손 들!!!
나는 불교인을 찍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속 좋은 불교인들은
이명박 문재인 짝고!!!
앞으로 황교안 짝을 인간도 있을터이니
참으로 난감하다!!
정치 실력은 오십보백보!!!
오로지 부처님법 지킬 안사를 뽑아야 한다!!!

걱정 2019-06-04 20:07:49
어떻게 해야 승려가 제대로
사회적 역할을 하면서 존경받는
존재로 거듭 날 수 있을까요?
참으로 고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