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청룡사, 대웅전 보수 중 ‘옛 곡자’ 발견
안성 청룡사, 대웅전 보수 중 ‘옛 곡자’ 발견
  • 임은호 기자
  • 승인 2019.06.05 14:35
  • 호수 149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전 기본 길이 단위와 일치
재료분석·CT촬영 등 추가 진행
전통건축 연구자료로 활용 가능
안성 청룡사 대웅전(보물 제824호) 해체 보수 과정에서 최근 ‘목재 곡자’가 나왔다.

안성 청룡사 대웅전(보물 제824호) 해체 보수 과정에서 최근 ‘목재 곡자’가 나왔다. 곡자는 대웅전 상량문 기록 등을 토대로 볼 때 1863년(철종 14년) 대웅전 수리공사 당시 기둥 해체보수 작업 과정에서 넣은 것으로 추정된다.

목자는 전통건축에 쓰인 목재와 석재 길이를 측정하거나 집 전체의 크기와 비례, 나무를 깎는 일과 돌을 다듬는 일에 필요한 기준선을 부여할 때 사용한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 국고보조와 기술지도로 안성시(시장 우석제)에서 시행하는 해체 보수 과정에서 발견된 곡자는 대웅전 뒤쪽 기둥 하부와 초석 사이에서 발견됐다. 곡자 주변에 습기 조절 등을 위한 건초류와 고운 황토 등이 함께 발견된 점으로 볼 때, 후대 사람들이 건물을 지을 때 사용된 치수 단위를 알 수 있도록 한 옛 목수의 의도를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ㄱ’자 형태로 장변 43cm, 단변 31.3cm, 두께 2cm 내외로 구성됐다. 단변을 10치로 나눠 세부 단위를 ‘일(一)’부터 ‘십(十)’까지 표기했다. 특히 ‘일(一)’에서 ‘삼(三)’까지는 다시 한 치당 10등분을 해 측정의 정밀도를 높였다. 또 건물의 기본이 되는 길이 단위인 용척에 대해 1차 분석한 결과, 한 자가 313mm 내외로 대웅전의 용척과 거의 일치했고 근대에 사용된 303mm 용척과도 확연한 차이가 있음을 발견했다.

곡자는 단변을 10치로 나눠 세부 단위를 ‘일(一)’부터 ‘십(十)’까지 표기했다. 특히 ‘일(一)’에서 ‘삼(三)’까지는 다시 한 치당 10등분을 해 측정의 정밀도를 높였다.

문화재청은 “313mm 기준은 조선 세종대 도량형 통일(1446년)에 따른 영조척과 거의 유사하다”며 “18세기 후대까지 사용된 기준이기 때문에 이번에 발견된 곡자는 당대에 건물을 짓거나 수리할 때 사용한 척도를 추정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화재청은 관계 전문가들의 현황검토와 곡자의 추가 훼손을 막기 위한 보존처리를 진행하고 있다. 보다 정밀한 조사연구를 위해 현재는 파주 전통건축부재보존센터로 이관한 상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정밀실측 조사, 재료(수종) 분석, 엑스레이 촬영, CT촬영, 유사 용척 조사연구, 대웅전 수리 이력 분석 등을 추가로 진행해 전통건축분야의 연구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며 “안성 청룡사 대웅전 해체·보수가 완료되는 시점까지 전통건축부재보존센터 항온항습실에서 최적의 상태로 보존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성 청룡사 대웅전은 주요 부재의 노후화로 인한 건물 전체 변형이 심해 해체·보수가 필요하다고 판단, 관계전문가 검토를 거쳐 2016년 6월부터 해체보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임은호 기자 eunholic@beopbo.com

 

[1492호 / 2019년 6월 12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영훈 2019-06-05 17:09:26
각자 곱자입니다 -곡자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