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엄사, 단오 맞아 비로봉서 '소금묻기'
화엄사, 단오 맞아 비로봉서 '소금묻기'
  • 신용훈 전북주재기자
  • 승인 2019.06.07 13:38
  • 호수 149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단오에 불기운 억제 발원

제19교구 본사 구례 화엄사(주지 덕문 스님)는 6월 6일 총무국장 관문 스님을 비롯해 대중스님들과 함께 각황전과 대웅전을 바라보는 비로봉에 소금묻기 행사를 가졌다.

매년 단오날 하는 소금묻기 행사는 화엄사 각황전과 대웅전을 마주하는 산봉우리에 소금을 묻는 것으로 풍수설의 염승(厭勝)에 따라 사찰의 강한 화기(火氣)를 바닷물로 다스린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이색적인 행사이다. .

화재에 민감한 화엄사는 매년 단오날 소금묻기 행사를 통해 국보 및 보물인 각황전 및 각황전 앞 석등 등의 안전과 화재예방을 노력하고 있다.

[1492호 / 2019년 6월 12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