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종교, “약자 배려하는 사회적 경제 활성화 주도”
3대 종교, “약자 배려하는 사회적 경제 활성화 주도”
  • 송지희 기자
  • 승인 2019.06.20 14:58
  • 호수 14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20일 서울 불교역사기념관서

3대 종교가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이끌 것을 천명했다.

불교, 가톨릭, 개신교 3대 종교는 6월20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공연장에서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동행사-자비와 나눔행, 사회적경제 문화 축제’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서울대교구 유경촌 주교,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장 임형석 목사 등 각 종교 대표들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원행 스님은 축사를 통해 “사회적경제는 생존을 위한 무한경쟁이 아니라 상생을 위한 경제로 나아가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각 종교계는 사회적 경제의 포용성장과 사회적 가치 확산을 위한 종교계 공동선언문을 통해 “이기주의와 각종 차별로 발생하는 우리사회 불평등은 소득격차 확대, 환경오염 등의 악순환으로 반복되고 있다”며 “이러한 갈등을 해소하고 소외된 이웃을 포용하며 이 사회의 공동체성을 회복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한편 3대 종교는 지난 2015년부터 사회적경제에 대한 인식 확산과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공동 행사를 개최해 왔다.

송지희 기자 jh35@beop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