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보호사 노조 급증, 불교계 대응은
요양보호사 노조 급증, 불교계 대응은
  • 송지희 기자
  • 승인 2019.08.26 11:31
  • 호수 15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래 들어 불교계 요양시설의 요양보호사 노동조합 소식이 자주 들려온다. 상당수가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산하의 전국요양서비스노동조합 소속 분회다. 요양보호사 노조 설립 증가는 불교계뿐 아니라 우리사회 전반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상이다. 요양보호사의 근무조건 및 여건이 열악한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며, 이 문제가 사회적으로도 적지 않은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사회적‧정책적으로 노동에 대한 정당한 대가를 받지 못하거나 고용불안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특정분야 근무자들이 연대를 통해 이를 바로잡고자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문제는 이 같은 흐름에 불교계가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 여부다. 조계종 노조사태 이후 불교계에 팽배한 부정적 인식이 또 다른 불필요한 갈등을 유발하지는 않을지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조계종사회복지재단이 발간한 불교복지편람에 따르면 불교계가 운영하는 노인요양시설은 대략 130여곳, 여기에 요양보호사가 일하는 주간보호센터와 데이케어센터 등을 포함하면 200곳 이상으로 추산된다. 

법보신문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현재 불교계 시설 중 노조가 설립돼 현재 노사갈등이 진행 중인 시설만 5곳이다. 이 중 3곳은 전국 장기요양기관 평가 최우수시설로 선정되는 등 모범적인 운영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지만, 내부갈등 해결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 시설 노조는 근무시설에 대해 “어르신들에겐 천국, 요양보호사들에겐 지옥”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해당 시설은 회계부정이나 기타 운영상 위법사항 없이 모범적으로 운영됐지만, 내부적으로는 일부 관리자의 도 넘은 월권행위로 인한 고충과 서비스 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한 강도 높은 업무가 문제로 지적됐다. 초기 면담과 교섭 등 문제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대응 노력이 있었다면 갈등상황을 초기에 해소하고 중재안을 도출할 수 있었을지도 모를 일이다. 그러나 요양보호사들의 호소는 개인적인 불만사항으로 치부됐고 결국 노조 설립 및 갈등으로 이어졌다. 또 다른 시설의 경우 애초 노조 설립을 부정적으로 보던 법인측이 노조와의 대화를 거부하고 조합원을 징계하는 등 강경대응으로 일관해 문제가 됐다.

‘노조’라면 덮어놓고 부정하거나 외면하는 태도가 결국 작은 갈등을 불필요하게 확대시키는 기폭제가 될 수 있다. 양한웅 사노위 집행위원장은 “노사갈등은 대화가 단절되고 감정의 골이 깊어질수록 해결하기 어렵고 결국 양측 모두에게 상처를 남긴다”며 “근로자가 노조 설립을 통해 적극적으로 근무여건을 개선하고자 하는 것은 시대적 흐름인만큼, 이제 불교계도 이에 대한 인식 교육 등 사전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송지희 기자

시설 운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법과 원칙의 준수, 그리고 직원에 대한 상식적인 대우다. 무엇보다 근로자들 또한 부처님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공간에서 함께 일하는 소중한 도반임을 잊지는 않았는지 살펴봤으면 한다.  

jh35@beopbo.com

 

[1502 / 2019년 8월 28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선애 2019-08-28 11:23:29
좋은 기사 감사드립니다
불교계에서도 이제 시대에 맞는 변화를 거부하지 않았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