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신교, 불교 들러리 세우려 하나
개신교, 불교 들러리 세우려 하나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9.10.01 16:50
  • 호수 1507
  • 댓글 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를 중심으로 한 보수 개신교 단체들이 10월3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범국민 대회를 집행한다고 9월30일 일간지 신문광고를 통해 예고했다. 행사의 총괄대표는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이며, 총괄본부장은 이명박 정부 당시 특임장관을 역임한 이재오씨다. 준비위원으로는 전국253개기독교지역연합대표 장경동 목사를 비롯해 개신교계 인사가 대거 이름을 올렸다. 뿐만 아니라 전체 지면의 절반가량을 이 행사에 참여하는 기독교지역연합의 이름으로 채워 사실상 개신교 행사임을 드러냈다.

의아한 점은 초청글 말미에 대표자로 전광훈 목사의 이름과 함께 불교와 가톨릭 관계자의 이름을 함께 올려놓았다는 것이다. 이 대회의 주요 관계자 명단에는 개신교측 인사 9만여명이 함께한다고 밝힌 반면, 불교는 8명, 가톨릭은 4명에 불과했다. 불교계 대표로는 ‘응천(대불총 호국승군단), 도산(태고종 전 총무원장), 법문, 구지, 청해, 해동, 고봉(미륵종인권위원장), 신학’이라는 인물이 이름을 올렸다. 불교 대표라는 응천 스님은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 호국군승단장이며 생활실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이다.

불교계 내부에서 이들이 한국불교를 대표한다고 여기는 이들이 과연 얼마나 될까. 그럼에도 이 행사에 불교와 가톨릭 관계자의 이름을 함께 대표자로 올려놓은 것은 보수 개신교만의 행사라는 비난을 피하기 위한 꼼수라는 얘기들이 나온다. 사실상 불교와 가톨릭 관계자를 들러리로 세웠다는 지적이다. 실제 전광훈 목사는 종교간 대화와 화합과는 거리가 먼 인물이다. 그는 잇따른 종교화합과 정교분리 원칙을 훼손한 언행으로 이웃 종교계뿐 아니라 개신교계 내부에도 비판의 목소리가 크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7대 종교 지도자들의 모임인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에서조차 개신교 대표로 참여하고 있는 한기총과 전광훈 목사를 배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 것도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전국253개기독교지역연합대표 장경동 목사도 각종 편향적인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인물이다. 대전중문침례교회 담임목사인 그는 2008년 설교 중 “스님들은 쓸데없는 짓 말고 빨리 예수를 믿어야 한다. 불교가 들어간 나라는 다 못 산다. 내가 경동교를 만들면 안 되듯이 석가모니도 불교를 만들면 안 되었다”고 발언해 불교계에 거센 항의를 받았다. 20대 총선 때는 교회에서 특정 정당의 홍보영상을 틀었다가 벌금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한국의 다종교 상황에서 종교간 대화와 이해가 꼭 필요하다. 그럼에도 지금까지 보여준 개신교의 행보는 역주행에 가깝다. 그러다 돌연 개신교가 주도하는 정치성 행사에 몇몇 불교인과 가톨릭인이 포함된 것을 순수한 의도나 정직함으로 보기는 어렵다.

김현태 기자
김현태 기자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성인의 공통된 가르침이 있다면 정직을 강조했다는 점에 있을 것이다. 요즘 종교계가 세상 사람들로부터 불신을 받는 이유도 정직과 멀어졌기 때문일 수 있다. 기독교 성서에는 ‘어찌하여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고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는 구절이 나온다. 이번 행사의 주최자들은 광화문에 모여 누군가를 꾸짖기 전에 스스로의 허물과 위선부터 돌아볼 일이다.

[1507호 / 2019년 10월 9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일지매 2019-10-10 17:33:23
메기주둥이 썰으면 한근은 족히 될 듯한 줄줄이 새어 나오는 천박한 말들,
설교도 말씀도 아닌, 줄줄 새어나오는 똥꾸녕의 설사 처럼
줄줄흘러 새어 나오는 말 장난 꾸러기 사깃꾼
사탕발림인,
예수 말씀의 진위도 이웃 종교를 사랑할 줄 도 모르는,
다른 종교인 비방의 선봉장인듯,
그 돼 먹지 않은 목사녀석은 이제는 코미디언이 되었는지,
어느 프로에 나와서는천박한 만담질에 코메디다
깊이도 없고 철학도 없으니 뭔 지혜로움은 있겠는가?
아예 이제는 딴따라 광대가 되어 볼 작정인듯
연예인이라도 된 듯 면상이,
아니 관상이
깜양 사짜 모양으루 주절되는 꼴은 영판 우습긴 하다
연예인인줄 알고 딴따라 되어 설레발치는 꼴 이란,
어설픈 말세여서 먹히는 걸까?
썰으면 한근은 족히 될 메기주둥이 입술이
그 주절되며 떨림이 참으로 역겹다
어쩔땐 우습꽝 스럽다
낄낄 거리는 관중조차도 어지간 하다
어느때 인가는 정권도 잡아 보겠다며
기독인 정당 창당 발기인으로 나선

깨불자 2019-10-10 14:33:59
감사합니다.
대한민국의 불교도는 극우기독교에 휘둘려서는 안됩니다.

나그네 2019-10-10 07:27:48
서초동 집회의 주도권의 물밑에 천주교가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
지금 광화문과 서초의 집회 물밑에는 개신교와 천주교가 서로
주도권을 잡으로는 의도들도 있을 것이다.

장혁 2019-10-09 20:57:29
나라를 북한식 공산사회주의가 먹는 것을 막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는 것이 참애국이다

안영진 2019-10-09 20:10:42
맞습니다.
공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