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 조롱 합성사진’ 공지영 작가 “정말 죄송하다”
‘스님 조롱 합성사진’ 공지영 작가 “정말 죄송하다”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9.10.02 11:41
  • 호수 1507
  • 댓글 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2일 총무원장 원행 스님 예방…고소인에도 참회
공지영씨는 10월2일 오전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예방하고 “정말 죄송하다. 생각이 너무 짧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공지영씨는 10월2일 오전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예방하고 “정말 죄송하다. 생각이 너무 짧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자유한국당 삭발과 스님들 회의 사진에 한국당 문구를 합성한 사진을 연관시켜 스님들을 조롱해 피소된 소설가 공지영씨가 사과했다.

공지영씨는 10월2일 오전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예방하고 “정말 죄송하다. 생각이 너무 짧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에 원행 스님은 “당사자에게 양해를 구하고 서로 오해를 푸시길 바란다”며 “사회적 영향력을 가지셨으니 앞으로 불교계에 관심을 더 갖고, 좀 더 숙고한 뒤 신중하게 (발언)하시라”고 당부했다. 공씨는 “다음 소설은 ‘라훌라’를 주제로 불교소설을 준비 중”이라고 답하며 거듭 참회했다.

앞서 공지영씨는 조계종 중앙종회 종립학교관리위원회 위원스님들 회의 모습에 한국당 문구를 삽입한 합성사진을 황교안 당대표 삭발 관련 기사와 결부시켜 “잠시 웃고 가시죠”라는 트윗글을 올려 불교계 공분을 샀다. 중앙종회 종립학교관리위원장 혜일 스님 등은 즉각 모욕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하지만 공지영씨는 사과 트윗을 한다면서 “합성한 사진이 아니”라는 글과 해당사진을 또 한 번 게재해 불교 폄훼 논란을 키웠다.

원행 스님 예방 직후 공지영씨는 사과 트윗에 해당사진과 합성이 아니라는 글을 올린 이유에 대해 “장거리 운전 중 첫 트윗이 잘못됐다는 사실을 듣고 차를 세워 급하게 사과글을 올리면서 실수를 저질렀다. 항의 전화를 받고 급히 내렸다”며 “스님들의 사진이라고 꿈에도 생각못했다.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공지영씨는 서울 조계사 부처님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금당사괘불 앞에서 맨발로 참회의 절을 올렸다. 조계종 홍보국 제공.
공지영씨는 서울 조계사 부처님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금당사괘불 앞에서 맨발로 참회의 절을 올렸다. 조계종 홍보국 제공.

이날 서울 조계사 부처님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금당사괘불 앞에서 맨발로 참회의 절을 올렸던 공씨는 고소 당사자인 종립학교관리위원장 혜일 스님에게도 참회했다. 중앙종회 분과회의실도 찾아 ‘한국당’ 문구가 삽입된 곳이 법통을 상징하는 종정스님 사진이 걸려있다는 사실을 뒤늦게 인지하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혜일 스님은 “한국당과 조계종이 마치 깊은 연관 있는 것처럼 보이는 사진이 매우 불편했다”며 “해당사진 최초유포자가 공씨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았고, 최초유포자를 찾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씨의 참회가 진심으로 느껴졌다”며 고소 취하의 뜻을 밝혀 공씨의 ‘스님 조롱 트윗 논란’은 일단락 될 것으로 보인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507호 / 2019년 10월 9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일지매 2019-10-10 17:32:26
메기주둥이 썰으면 한근은 족히 될 듯한 줄줄이 새어 나오는 천박한 말들,
설교도 말씀도 아닌, 줄줄 새어나오는 똥꾸녕의 설사 처럼
줄줄흘러 새어 나오는 말 장난 꾸러기 사깃꾼
사탕발림인,
예수 말씀의 진위도 이웃 종교를 사랑할 줄 도 모르는,
다른 종교인 비방의 선봉장인듯,
그 돼 먹지 않은 목사녀석은 이제는 코미디언이 되었는지,
어느 프로에 나와서는천박한 만담질에 코메디다
깊이도 없고 철학도 없으니 뭔 지혜로움은 있겠는가?
아예 이제는 딴따라 광대가 되어 볼 작정인듯
연예인이라도 된 듯 면상이,
아니 관상이
깜양 사짜 모양으루 주절되는 꼴은 영판 우습긴 하다
연예인인줄 알고 딴따라 되어 설레발치는 꼴 이란,
어설픈 말세여서 먹히는 걸까?
썰으면 한근은 족히 될 메기주둥이 입술이
그 주절되며 떨림이 참으로 역겹다
어쩔땐 우습꽝 스럽다
낄낄 거리는 관중조차도 어지간 하다
어느때 인가는 정권도 잡아 보겠다며
기독인 정당 창당 발기인으로 나선

마굿간에서 2019-10-07 14:31:04
글쎄요? 과연 그것이 진심이 었을까요 ? 그런 정도 양식이 있는 작가가 모르고 그랬다는 것이 전혀 이해가 안가는 데요. 이런 인간들 머릿속은 온통 자기것만 옳고 남은 함부로 비아냥 거리고 그러다 몇대 맞으면 잠시 사과하는 척 하다가 또 그러고 하지요. 그버릇 개주겠어요? 요즘 반려견들 만도 못한 것이 저런 인간들이지요

개독들 2019-10-04 00:55:27
개독들은 거지다.
영씨 그ㄴ두둔하는 ㄴ들도 거지

조계종도 2019-10-03 22:59:13
사과할 줄 아는 사람이면 되었음.

그래서 2019-10-02 21:23:57
ㅋㅋㅋㅋㅋㅋ 이래저래 참 짠 허네. ㅋㅋㅋㅋㅋ-ㅂㅅ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