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례 상월선원 재가자 첫 무문관 체험
위례 상월선원 재가자 첫 무문관 체험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9.12.07 21:22
  • 호수 1517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성이·이기흥·선상신·임명배
“스님들의 단단한 각오 외호”
윤성이 동국대 총장, 이기흥 중앙신도회장, 선상신 불교방송 전 사장, 임명배 국립공원관리공단 전 상임감사 등 4명의 재가자는 무문관 대중체험관 1호 참가자가 됐다.
윤성이 동국대 총장, 이기흥 중앙신도회장, 선상신 불교방송 전 사장, 임명배 국립공원관리공단 전 상임감사 등 4명의 재가자는 무문관 대중체험관 1호 참가자가 됐다.

“원래 108시간을 정진하려고 했는데….”

아쉬움과 안도감(?)이 뒤섞였다. 위례 상월선원 동안거 첫 철야정진이 진행된 12월7일, 처음으로 무문관 체험에 참여한 4명의 재가자들의 첫 마디였다. 윤성이 동국대 총장, 이기흥 중앙신도회장, 선상신 불교방송 전 사장, 임명배 국립공원관리공단 전 상임감사. 이들은 상월선원 무문관에서 동안거 결제 중인 9명 스님들의 정진을 짧게나마 체험하고자 무문관 대중체험관에 방부를 들였다.

윤성이·이기흥·선상신·임명배 등 4명의 재가자들은 무문관 입방 전 상월선원 부처님께 첫 무문관 철야정진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목숨 건 정진을 결심한 9명의 스님들이 법체 건강하게 정진하시며 깨달음을 성취하시길 염원한다. 입방하는 오늘 인연이 보람된 시간이 되길 바란다. 이번 결사가 원만 성취할 수 있도록 중앙신도회와 동국대가 외호하겠다. 70년 전 봉암사 결사 후 한국불교 중흥을 염원하는 이번 결사가 참선의 대중화와 한국불교 중흥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보살펴 달라.”

무문관에 입방한 이들은 총도감 혜일 스님에게 휴대폰을 반납하고, 몇 가지 지켜야 할 약속과 정진 일정을 들었다. 이들은 묵언을 기본으로 일체 외부와 접촉을 차단한 채 오로지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며 용맹정진할 예정이다. 하루 한 끼가 청규인 만큼 점심 이후 입방한 이들에게 제공되는 공양은 없다. 시계와 온도계, 일정표 그리고 한 명 누울 수 있는 작은 텐트, 좌복이 이들에게 주어진 환경이었다.

“한국불교 중흥을 발원한 스님들의 단단한 각오에 마음을 더하고자 무문관에 입방한다”는 마지막 인터뷰를 끝으로 무문관 문이 닫혔다.

이들처럼 상월선원 무문관 체험을 하려는 참가자들의 신청이 끊이지 않고 있다, 12월8일 중앙종회의장 범해 스님과 장명, 법원 스님 등 종회의장단에 이어 불교대학 최고위 과정에 재학 중인 재가자 4명이 12월 중 방부를 예약했다. 조계종 중앙종회 분과위원장 각림, 함결, 제정, 만당 스님은 1월초 방부를 들인다. 중앙신도회 부회장 4명도 1월말 무문관 체험에 나선다.

상월선원 무문관 대중체험관은 1박2일 혹은 2박3일 신청할 수 있으며, 최대 4명이 함께 정진 가능하다. 02)431-0108

위례=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517호 / 2019년 12월 18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자 2019-12-09 06:15:42
수행한번 요란하게 하는구나!
거기 찾아가는곳보다 주변 어렵고
추운곳에 공양좀 올리시구료!

ㅋ ㅋ 2019-12-09 00:01:15
참 좋은 프로그램 입니다
참석 신청 해야겠어요
고맙습니다

초지일관 2019-12-08 23:44:02
조사서래의 알겠는가
어차피 마감한들
다아는 소식인데
울고불고 웃는다한들
조사의 발걸음은 저 만치인것을
얼음짱은 그대의 업이요
따뜻한 그대의 화두
이겨울 녹이리

임명배 2019-12-08 16:41:22
재가자 체험을 하고 나온 불자입니다 상월선원 정진장의 밤기온이 예사롭지 않았습니다 태어나 처음으로 내복 2벌을 껴입고도 추위가 가장 힘들었습니다 저야 이를 악물고 한 밤만 견디면 되었지만 갈수록 몸에 냉기가 쌓일 9분의 스님들을 생각하면 마음에 걱정만 가득해 집니다 이제부터 큰 추위가 몰려올텐데 말입니다 참구 중간 중간에 밖에서 정진외호대중의 진심가득한 응원이 큰 버팀목이 되었습니다 왁자지껄한 저자거리에서의 정진을 자청한 스님들의 높고 깊은 뜻에 귀의정례하옵니다^^

위례성지 2019-12-08 08:57:51
위법망구의 정신으로 큰 깨달음이 있기를
장하고 위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