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무원, 북한산 관련 입장 발표 유보
총무원, 북한산 관련 입장 발표 유보
  • 남수연
  • 승인 2004.03.22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최종 결정 후 밝히겠다"
"북한산 국립공원 관통노선 공사 진행을 위해 적극 협조해 달라"며 법전 종정 스님을 예방한 노무현 대통령의 오늘 행보에 대해 조계종 총무원은 "정부의 최종 결정이 발표된 후 공식 입장을 밝힐 것"이라며 수용도 거부도 아닌 '유보' 입장을 밝혔다.

조계종 총무원은 22일 노무현 대통령 내외의 법전 종정 스님 예방에 관한 보도 자료를 통해 "북한산 국립공원 관통도로와 관련하여 대통령께서 불교계의 이해와 협조를 요청하였다"며 "종정 예하와 총무원장 스님은 이에 대해 '대통령이 어려운 상황에서 국정에 협조하겠다'는 원론적인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총무원의 이 같은 보도자료는 북한산 관통도로 공사에 대한 종정 스님의 언급이 아직은 결정 사항이 아닌 원론적인 입장임을 명확히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후 종단이 북한산 관통 도로와 관련 어떤 결정을 내리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남수연 기자 namsy@beopbo.com

다음은 조계종 총무원이 발표한 법전 종정 스님과 노무현 대통령의 환담 전문.


○ 대통령 : 진작 편안하게 찾아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 청이 있어 왔다. 지난 대선에서 불교계의 입장을 들어 북한산 우회노선이 가능할 것 같아 백지화 공약을 했는데 대통령이 되고 보니 여러 어려움이 많았다. 공사진척이 많이 돼 터널부분만 남았다. 어려움이 있다. 또 우회노선을 고려하는 차원에서 공론조사를 제안했는데 진의가 왜곡되어 공론조사를 이행하지 못하게 되었다. 불교계에서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

○ 종정예하 : 대통령의 진솔하고 고뇌에 찬 뜻을 이해하겠다. 환경단체나 시민단체와 정부간의 입장과 견해가 다르나 이는 모두 국가를 위한 충정이다. 대통령은 이런 마음을 잘 포용해 달라. 앞으로 환경문제는 중요하게 거론될 것이다. 국가에서 앞으로 이런 뜻을 잘 헤아려야 할 것이다.

○ 대통령 : 종정예하의 생신날 저에게 주신 글을 잘 받았다. 그러나 아직도 해결이 안되고 있어 대단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오늘 종정예하를 뵙고 협조를 구하러 왔다.앞으로 이런 국책사업을 진행할 때는 자연환경과 수행환경을 고려해서 진행할 것이며, 진행에 앞서서 관련 단체들이나 불교계와 충분히 협의될 수 있도록 하겠다. 특히, 전통문화와 수행환경을 보호하도록 하겠다.

○ 총무원장스님 : 수행환경 뿐만 아니라 자연환경, 역사문화적 가치, 생태계 보전 등을 위한 법적 제도적 보완을 해주었으면 좋겠다.

○ 대통령 : 예. 알겠다.

○ 종정예하 : 시민단체나 환경단체에서 하는 소리를 충분히 수렴해서 국민적 합의가 도출되는데 최선을 다해달라. 정책 수립에 대통령의 고뇌를 이해한다. 총무원장스님은 대통령의 고충을 잘 헤아려서 국정운영 하는데 적극 협조를 당부한다.

○ 총무원장스님 : 종정예하 뜻을 받들어 국정운영에 협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