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력 수행이 어렵다구요? 처음엔 자연스럽게 읽으세요”
“주력 수행이 어렵다구요? 처음엔 자연스럽게 읽으세요”
  • 채한기
  • 승인 2004.03.22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呪力 배테랑 강 선 희 씨의 ‘주력 노하우’
조계사 청년회가 12월 30일 조계사 극락전에서 주최한 수행법 대강좌 강선희(법명 선명화) 씨의 ‘주력(呪力) 수행법’은 주력 수행 초보자는 물론 배테랑 불자에게도 유익한 강연이었다. 주력 수행 5년의 배테랑 답게 자신의 체험을 토대로 한 주력수행 전반에 대한 흥미진진한 이야기 속에서 강선희씨가 전하는 주력수행 노하우를 알아보자.

능엄주는 긴 다라니이고, 범어이기 때문에 발음하기도 어렵거니와 외우는데도 힘이 든다. 강선희 씨는 “처음 시작하는 사람은 외우려 하기보다는 우선 자연스럽게 읽는 연습을 꾸준히 해 가야 한다”고 지적한다. 경우에 따라 입술이 부르트기도 하고 몸에 열이 나기도 하며, 이가 시리기도 하다. 그럴 때는 마음속으로 외우면서 몸을 잘 조절해 가며 하루하루 몇 독씩 늘리는 방법을 택하는 게 좋다.

<사진설명>강선희 씨는 수행정진에 앞서 복식호흡과 선체조를 통해 몸을 이완시킬 것을 권했다.


하루 외우기 목표량 설정이 중요

발음이 자연스럽게 되면 읽는 속도가 차츰 빨라지는데 그럴 때는 읽는 횟수를 점점 늘려 간다. 어느 경지(?)까지 해야 하는가. 능엄주가 자연스럽게 몸에 익어서 마치 몸 전체가 다라니인 것 같은 느낌이 들 때까지다. 그렇다면 어떤 방식으로 그 횟수를 늘여나가는 것이 좋을까.

능엄주를 다 외우면 하루에 7독을 일주일간, 그 다음은 21독을 일주일간 해 본 후 본인의 형편과 몸에 맞게 늘여 간다. 단 매일매일 몇 독을 했는지 기록하고, 특히 스스로 정한 횟수가 일찍 끝나면 계속 횟수를 늘여가야 한다는 게 포인트.

본인이 낸 그 주력 소리를 마음으로도 들어야 한다는 점도 놓쳐서는 안 된다. 그 소리를 주의 깊게 관하다 보면 무념에 들게 된다고 한다. 소리가 없어지고 아는 마음까지 없어져서 무념처에 들게 될 때까지 규칙적으로 노력해야 한다.

이 경지에서 더 나아가 능엄주를 입으로 소리를 내어 할 수 없을 정도로 속도가 빨라진다. 더욱 빨라지면 몸의 어느 한 곳에서 능엄주는 자리를 잡고 전광석화(電光石火)처럼 빠른 속도로 물 흐르듯 자동으로 돌아간다고 한다.

강선희 씨는 “무엇을 하든 자리잡은 능엄주는 계속 돌아가고 능엄주가 몸을 끌고 다니며 일하고, 능엄주가 음식을 먹고, 행주좌와 중에도, 꿈속에서도 계속 능엄주가 끊어지지 않는다.”고 확언한다. 이 정도면 어떤 느낌을 받을 수 있을까. 강선희 씨의 경험을 들어보자.


꿈에서도 능엄주 놓치지 말아야

“몸은 하늘에 뜬 풍선처럼 가벼워지고, 진공 상태 처럼 느껴지게 된다. 잠이 저절로 줄어들고 망상도 어디로 갔는지 달아나 버린다. 몸의 가죽을 마치 한 꺼풀씩 벗겨 낸 듯 나날이 새롭고 상쾌하다.”

이런 상황이 오면 반드시 스승을 찾아 지도를 받아야 한다. 눈 밝은 선지식을 만나면 얼굴만 보고도 벌써 수행의 경지를 알고 지도를 해 준다는 것.

망상이 거의 없어진 정도의 경지에서는 선정이 생겨 화두를 들거나, 관을 해도 쉽게 오매일여 할 수 있다고 한다.

주력 수행시에도 조심해야 할 것이 있다. 5계와 음식조절, 그리고 선체조를 해야 한다는 것,
재가불자로서 부득이한 사정이 아니면 기본 5계를 지키려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게 강선희 씨의 당부다. 또한 복식호흡과 선체조를 곁들여 몸을 이완시킨 다음 정진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채한기 기자 penshoot@beop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