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에 대한 믿음이 좋은 통역 비결”
“스승에 대한 믿음이 좋은 통역 비결”
  • 남배현
  • 승인 2004.08.02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라이라마 영어 통역 롭상 조르덴 스님
다람살라 남걀사원의 대중 롭상 조르덴〈사진〉 스님은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이자 관세음보살의 화신으로 추앙받는 달라이라마의 영어 전문 통역사이다. 올해로 꼭 17년 째 달라이라마의 영어 통역을 전담해 온 그를 부처님의 십대제자에 비유한다면 아마도 다문제일 ‘아난’에 해당될 것이다.

스님 역시 초보 시절엔 통역을 잘 했는지 못했는지, 설법 내용을 정확히 전달했는지를 생각해 볼 여유도 없이 그저 정신없이 달라이라마의 설법을 놓치지 않으려고만 노력했다. 연습도, 실력도 부족했기 때문이다.

아비달마, 반야경, 율장, 중론, 인명 등 5개의 큰 경전을 20여년간 공부한 뒤 다시 6년 동안 대론을 하면서 불법을 수학한 끝에 취득한 티베트 불교 최고 권위의 ‘하람 게쉬’ 학위를 취득한 조르덴 스님은 통역사의 제일 덕목으로 ‘스승에 대한 금강같은 믿음’을 꼽았다. 스승에 대한 믿음을 바탕으로 끊임없이 스승의 설법 테이프를 듣고 통역 연습을 한다면 스승의 가르침을 변질시키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는 “불법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을 땐 반드시 메모해 두었다가 시간날 때마다 그 궁금증을 스승에게 여쭈어 푼다면 통역 실력에 큰 도움이 된다”면서 ‘노력과 정진’을 통역사로서 갖추어야 할 덕행으로 추가했다.

남배현 기자 nba7108@beop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