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한 적멸
완전한 적멸
  • 법보신문
  • 승인 2007.11.2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성(任性) 선사 열반송

칠십여 년을 꿈속에 살면서
환영의 몸을 환영으로
가꾸느라 편치 못했네.
오늘아침에 벗어 내던지고
고요한 곳으로 돌아가니
옛 부처의 집 앞에
마음 달이 밝아라.

七十餘年游夢宅
칠십여년유몽택

幻身幻養未安寧
환신환양미안녕

今朝脫却歸圓寂
금조탈각귀원적

古佛堂前覺月明
고불당전각월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