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을 위한 변명] 자연의 경고
[생명을 위한 변명] 자연의 경고
  • 법보신문
  • 승인 2010.10.05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민, 생활터전서 쫓기고 채소 값 폭등
4대강 사업, 강 죽이고 국민 밥상 침탈

배추 한포기에 1만 5000원, 쌀 한가마니 12만원, 배추 12포기가 쌀 한가마, 이 무슨 변고인가요. 국민의 70%가 반대하는 사업을 강행함으로써 국론을 분열시키고, 출구전략도 없는 천안함 사건을 지속적인 안보불안요인으로 끌고 가면서 여기에 배추 값까지 흔들어버리면 어떻게 하자는 것인지요. 국민의 밥상에 김치는 마음껏 올릴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배추김치 담그지 말고, 양배추김치 담가라’ 이게 국민에게 할 소린 아닌 것 같습니다.

수도권에 시설채소의 70%를 공급하고 있는 팔당 유기농단지에 대한 5억의 행정대집행도 당장 중단하십시오. 대통령께서는 한국 유기농의 발상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팔당에 가서 2007년 대선후보로서 “유기농은 한국농업의 대안이다. 팔당을 더욱 지원하겠다”고 하지 않으셨나요?

김문수 경기지사도 2008년 6월 25일 세계유기농연맹 총회의 ‘2010년 경기팔당 세계유기농대회유치선포식’에서 “팔당은 한국 유기농의 역사를 간직한 중심이다. 한국 유기농업의 메카로 만들겠다”고 약속한 바 있습니다. 왜들 이러시는지요.  주권자의 한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고 창피합니다.

팔당만 그런 것이 아니라 4대강 사업으로 하천둔치 채소농경지가 모두 사라지고, 농민은 생존의 터전에서 쫓겨나고 있습니다. 이렇게 사라지는 농경지가 낙동강에만 2871ha라고 합니다. 특히 하천부지에서의 채소농사는 6부작을 하기 때문에 이만한 대체농지도 없다고 합니다. 낙동강 삼락둔치에서 생산되는 배추와 상추는 부산 공급량의 30%를 차지합니다. 알고 계시는지요.

수변지역개발법을 통해 수자원공사가 투자하는 8조원을 보전해 주겠다는 것도 당장 그만 두셔야 합니다. 국민의 밥상을 담보로 하는 것은 범죄이므로 절대로 해서는 안 됩니다. 오히려 수변구역친환경농업보호특별법을 통해 국민의 건강권과 농민의 생존권을 보장해야 할 것입니다.

강도 죽이고, 국민의 밥상도 침탈하는 4대강 사업은 이쯤에서 그만두시지요. 독일연방정부 자연보호청에서 30년 넘게 하천행정을 해 온 알폰스 헨리히프라이제 박사는 이렇게 경고했습니다.

“제대로 된 이성을 가진 사람이면 4대강 사업 안 한다. 4대강 사업은 대한민국의 강에 회복 불가능한 피해를 초래하고, 더 큰 홍수를 낳을 것이다. 식수원 오염으로 인해 국민의 건강권이 침해될 것이며, 하천둔치농업말살로 식량위기의 시대에 식량주권이 위태롭게 될 것이다. 뿐만 아니라 생태계 전반에 미치는 후유증이 너무 크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당장 사업을 중단해야 한다.”

듣지 못하셨는지요? 이번 채소 값 대란은 오만하고 몰이성적인 과도한 4대강 사업에 대한 자연의 경고입니다. 채소 값 폭등이 김치대란으로 번질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일입니다. 김장시즌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4대강사업 당장 중단하고, 하천둔치의 채소농업을 다시 허락하십시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습니다. 역사는 더 이상 왕조사로 기록되지 않는다는 것을 재확인하고, 청와대 밥상과 자신의 눈물을 훔치기 전에 국민의 밥상과 농민의 피눈물을 닦아주시기 바랍니다. 이것이 배추 값 폭등이 부른 자연의 엄중한 요구입니다. 

정호 광주전남불교환경연대 감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