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시민단체들 ‘탈핵전북연대’ 출범
전북시민단체들 ‘탈핵전북연대’ 출범
  • 법보신문
  • 승인 2013.12.16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시민연대 등 21개 단체
박근혜 정부 ‘핵 확대’ 비판

전북불교시민연대를 비롯해 전북지역 21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가 12월11일 전북NGO센터에서 공식 출범했다.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는 이날 출범총회에서 정관을 비롯해 사업·재정계획 등을 승인했다. 또 유정희 전북불교시민연대 공동대표, 이홍락 전주의료생협 이사장, 유혜숙 전북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윤종관 민주노총전북본부장, 조성기 핵없는세상을 위한고창군민행동 공동대표 등 5명을 공동대표로 선출했다. 탈핵전북연대는 또 출범식에 앞서 ‘박근혜 정부의 에너지정책과 전북 탈핵운동의 과제’를 주제로 워크숍을 개최, 정부의 핵 발전 확대정책을 비판했다. 윤종호 탈핵신문 편집위원장은 ‘제2차 에너지기본계획과 사용 후 핵연료 공론화 현황’에 대한 발표에서 “산업부의 원전비중 29%는 국내 23기의 핵발전소를 줄여가지는 못할망정, 현재 건설 중인 5기와 건설예정 및 신규예정부지의 핵발전소까지 모두 건설하겠다는 것으로, 탈핵을 희망하는 국민 여론에 역행하는 핵 발전 확대정책”이라고 비판했다. 또 한승우 전북녹색연합 사무국장은 전북지역 종교계·사회단체 등과 함께 영광핵발전소의 안전하고 조속한 폐쇄를 위한 연대활동 등 정책적·법률적 과제 등을 제안했다.


한편 탈핵전북연대는 2012년 5월 ‘핵없는세상을위한전북모임’으로 활동을 시작했으며 탈핵연속강좌, 영광핵발전소 위조부품사용 대응활동, 방사능비상방재구역 확대를 위한 토론회 등  활동을 이어왔다. 

 

신용훈 전북주재기자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