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 부여 왕흥사지 출토 사리장엄
32. 부여 왕흥사지 출토 사리장엄
  • 신대현
  • 승인 2015.04.27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음 봉안 그대로 출토된 사리장엄…백제 공예미술의 정수
불교공예 중에서 가장 손길이 많이 가고 정성스럽게 만들게 되는 것이 사리장엄(舍利莊嚴)이다. 사리장엄이란 탑에 봉안된 불사리를 담은 용기들을 말하는데 병·호·합·상자 등 여러 형태로 만들어진다. 불교공예 대부분 공양이나 예불을 올릴 때 사용되는 공양구(供養具)로서 그 자체가 불상이나 불화 같은 경배의 대상은 아니다.2007년 발굴된 온전한 사리장엄백제의 수준높은 미술문화 증명“무령왕릉 이후 최고 발굴” 평가유리 아닌 금제 사리병 주목받아 청동제 사리함에 새겨진 명문은해석 차로 연대논쟁 불러 오기도백제 자체 기술로 제작된 유물가장 오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법보신문 일부기사에 대해 유료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더 나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