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조선총독부의 사찰림 정책
11. 조선총독부의 사찰림 정책
  • 전영우 교수
  • 승인 2015.06.23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독부 규제 대상으로 전락…신라 이후 경험하지 못한 시련
조선말까지 사찰은 왕실과 상호보험적 관계를 지혜롭게 유지하면서 억불숭유의 힘든 세월을 견뎌내었다. 조선 말기에는 봉산을 자임하면서 양반 권세가나 토호의 탐욕에서 사찰 숲을 지켜내었다. 미약하게나마 긍정적으로 작용하던 조선왕실의 보호막마저 사라진 일제강점기에 사찰 숲의 운명은 어떻게 되었을까?사찰숲 기록이 많지 않지만‘조선임업사’에 일부내용 담겨국권침탈 다음해 사찰령반포사찰재산·승려활동 모두규제일제 수탈로 사찰재정 열악이에 따른 사찰림 남벌 우려 사찰 숲의 유래와 관리에 관한 조선시대의 기록을 쉬 찾을 수 없듯이, 일제강점기의 사찰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법보신문 일부기사에 대해 유료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더 나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