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치 협력자 징벌 성사시킨[br]프랑스의 험난한 청산 과정
나치 협력자 징벌 성사시킨[br]프랑스의 험난한 청산 과정
  • 이병두
  • 승인 2016.02.23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의 과거사 청산’ / 이용우 지음 / 역사비평사
해방 70년이 지났는데도 ‘친일 잔재가 청산되지 않았다’는 비판이 거세다. 이런 현실을 염려하고 각성을 촉구할 적마다 우리는 흔히 프랑스를 과거사 청산의 모범 사례로 들곤 한다.우리의 경우 “무장 세력이 전혀 개입하지 못한 상태에서 해방을 맞이한 반면, 프랑스는 자국 레지스탕스가 해방 전투에 무시할 수 없을 정도의 기여를” 하였으며, 우리는 해방 뒤 “미군정의 실시와 이후 친일파에 기반을 둔 이승만 정권”을 맞이한 반면 프랑스는 해방과 동시에 드골 임시정부가 수립되고 그 정부에 의한 대독협력자 숙청이 가능했기에 프랑스가 우리보다 이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법보신문 일부기사에 대해 유료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더 나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