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선제’든 ‘염화미소’든 비구니 참여가 관건
‘직선제’든 ‘염화미소’든 비구니 참여가 관건
  • 남수연 기자
  • 승인 2016.04.18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총무원장 선출 방식이 불교계의 새로운 화두로 떠올랐다. 지난 3월31일 열린 사부대중 100인 대중공사 토론에서 사부대중의 의견은 ‘직선제’와 가칭 ‘염화미소법’으로 집약됐다. 특히 종무기관과 교구 소임을 맡고 있는 비구스님들은 ‘선거로 인한 폐단’을 염려하며 ‘염화미소법’으로 의견을 모으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비구니스님들은 직선제를 지지했다. 지금껏 총무원장 선출을 포함한 종단운영 전반에서 비구니스님의 참여를 제한·배제시켜 온데 대한 비구니스님들의 반발이 집약된 결과다.

“염화미소법과 종단의 쇄신위원회 안을 살펴보면 비구니스님들의 참여가 미미한 정도가 아니라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은 수준”이라는 심원(서울대 철학사상연구소 연구원) 스님의 지적은 비구니스님들이 직선제에 더욱 무게를 실어주는 이유를 대변하고 있다.

비구니스님들이 염화미소법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직선제를 지지하는 이유는 총무원장 선출이라는 기본적 참종 과정에조차 비구니스님들이 철저히 배제되고 있기 때문이다. 비구 중심의 선출제도, 비구니 배제의 종무행정 풍토에서 벗어나지 않으려는 종단의 수구적 태도에 대한 비판이다. 결국 직선제든, 염화미소법이든 지금 필요한 것은 비구니스님이 비구스님과 동등하게 종단 운영에 참여할 수 있는 제도적 보완이다.

비구니스님들은 지난 1960년대 불교정화에서 중요한 축을 담당했다. 1994년 종단개혁에도 큰 힘이 되어 종단개혁을 이끌었다. 그 과정에서 비구스님들은 비구니 참종권 확대를 약속했다. 하지만 매번 그 약속을 헌신짝처럼 버려졌다. 이런 쓰라린 역사는 비구니스님들에게 큰 상처를 남겼다.

불교정화 후 50여년의 세월이 지났다. 개혁종단이 출범한 지도 20여년이 넘었다. 하지만 비구니 참종권 전반의 문제는 차치하고라도 총무원장 선출에 있어서 비구니스님들의 위상은 해방 직후와 전혀 달라진 바가 없다.

▲ 남수연 부장
지도자를 구성원 모두의 참여로 선출하는 직선제는 민주주의의 근간이자 꽃이다. 하지만 선거제도가 야기하는 부작용에 대한 우려 또한 외면할 바는 아니다. 그렇기에 ‘염화미소법’이라는 간선제가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음이다. 출가수행공동체라는 승단이 스스로의 정체성을 지키는 동시에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사회와의 상생을 위해 깊이 고민하는 모습은 원칙적으로 환영할 일이다. 직선제든, 간선제든 어느 쪽이든 깊은 고민의 결과여야만 한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끝까지 지켜져야 할 원칙은 비구와 비구니의 평등한 참여다. 그것은 구호적 평등 이전에 승가를 구성하는 이부공동체가 서로를 동등한 존재로 인정하고 존중하는 태도의 표현이다. 또한 불교의 위대한 평등 정신이며 2500여년의 불교역사가 21세기를 넘어 후대에까지 지어지기 위한 토대다. 그 출발은 비구니스님들의 참여를 보장하는 합리적 개정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남수연 기자 namsy@beopbo.com
 

 [1340호 / 2016년 4월 2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