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국제선센터, 수요 명상교실 운영
서울 국제선센터, 수요 명상교실 운영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6.10.19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12월 매주 수요일 8주간
성인 대상 누구나 참여가능
▲ 서울 국제선센터가 8주과정의 ‘마음 쉼 명상교실’을 개설해 운영한다.

서울 국제선센터(주지 탄웅 스님)이 성인을 대상으로 한 명상교실을 연다.

국제선센터는 11월9일부터 12월28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6시30분 ‘마음 쉼 명상교실’을 운영한다. 명상교실은 성인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마음챙김 자기연민(MSC, Mindful Self-Compassion)’ 프로그램을 이용해 초보자들도 쉽게 배울 수 있다.

‘마음챙김 자기연민’은 하버드대 임상심리전문가 크리스토퍼 거머 하버드대학 임상심리전문가와 크리스틴 네프 시카고대학 심리학과 교수가 계발한 프로그램이다. 일상에서 삶의 고통과 괴로움을 건강하게 다루는 연습을 통해 자신을 친절하게 돌보고, 나아가 타인과의 관계를 조화롭게 가꿀 수 있다.

국제선센터가 마련한 명상교실은 불교의 사무량심을 바탕으로 설계된 8주 과정의 마음챙김 자기연민 프로그램을 활용해 우리의 내적 삶을 들여다보고, 나아가 삶의 힘든 순간들을 이해로서 반응하게 하는 원리와 실습을 배우게 된다. ‘울화통캠프’로 널리 알려진 국제선센터 국제차장 보관 스님이 직접 지도한다.

참가비는 2개월 과정 20만원으로 선착순 20명을 모집한다. 02)2650-2213

김현태 기자 meopit@beopbo.com

 [1364]호 / 2016년 10월 26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