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9.23 토 18:47
> 오피니언 > 데스크칼럼
성직자의 성추행국내외 성추행 사건 급증 추세
불교계도 성추행 사건 잇따라
성윤리 교육 강화 등 대책 필요
이재형 국장  |  mitra@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19  10:59: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올해처럼 말도 많고 탈도 많은 한해도 드물다. 연이은 막말과 엄청난 세금을 탈루한 사람이 미국 대통령이 되는가 하면 국내에선 대통령과 비선 및 진짜실세들의 국정농단이 온 국민을 충격과 분노로 몰아넣었다. 여기에 크고 작은 성추문 사건도 잇따랐다. 지난 10월 저명 시인과 소설가 등 10여명에 대한 성추문 폭로가 이어졌고, 당사자들은 공개사과를 하거나 사건 자체를 아예 부인하는 일들이 속출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9월 경찰청의 성폭력 범죄 검거자 수가 알려지면서 성직자들에 대한 비난도 쏟아졌다.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전문 직종 성폭력 범죄 검거자 1258명 가운데 성직자가 450명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누구보다 도덕적이어야 할 이들이 누군가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가해자였다는 점은 세간의 빈축을 사기에 충분했다.

성직자의 성추행 사건은 어제오늘이 아니다. 개신교는 올해도 청소년 선교단체의 대표를 맡고 있는 목사와 국내 최대 보수 장로교단의 지역 회장 목사, 중국동포교회 목사 등 거물급 인사들이 연달아 성추문에 휩싸이며 ‘교회를 19금 지역으로 선포해야 한다’는 자조적인 얘기들이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가톨릭은 2002년 미국 대교구 소속 사제가 30년간 130명의 어린이를 성추행한 사건이 올해 영화화되면서 따가운 시선을 받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올해도 가톨릭 사제들의 집단 성추행 사건이 여기저기에서 폭로됐다. 이에 로마 교황청이 9월12일 아동 성추행 피해자를 위한 ‘기도의 날’을 제정하겠다고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올해 불교계도 성추문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물론 다른 종교 성직자에 비할 바는 아니겠지만 한 교구본사에서는 템플스테이 담당팀장이 스님으로부터 지속적인 성희롱 피해를 받았다고 총무원에 호소하는 일이 발생했다. 또 일제강점기 왜색불교에 맞서 청정승단을 주창했던 선학원의 최고 책임자와 조계종 중책을 맡았던 스님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어느 종교도 마찬가지겠지만 불교에서 출가자의 음행은 승단을 파괴하는 행위로 간주돼 왔다. 비구의 250계 중 가장 무거운 죄의 첫 번째로 음계를 꼽는다. ‘사분율’에서는 ‘사람의 머리가 잘리면 다시 살아날 수 없는 것처럼 출가자도 이와 같아 이 법을 저지른 자는 다시 비구가 될 수 없으므로 바라이가 된다’며 음행에 대한 엄중한 징계를 강조하고 있다. 이 때문에 부처님께서는 이성을 껴안느니 활활 불타오르는 나무를 껴안으라고 했고, 고려시대 지눌 스님은 색정으로 인한 화가 독사보다 심하다고 지적했다.

   

▲ 이재형 국장

 

사실 종교를 지탱하는 힘은 성직자들의 ‘다름’에 있다. ‘나와는 다르게’ 성직자들은 욕망을 잘 다스리고, ‘나와는 다르게’ 성직자들은 모든 생명을 귀이 여기고, ‘나와는 다르게’ 성직자들은 늘 성실하게 살아가고, ‘나와는 다르게’ 성직자들은 모든 이를 자비로서 대한다는 신뢰가 형성될 때 일반인들의 존중을 받을 수 있다.

이제라도 종단은 스님들을 대상으로 성윤리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 또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면 수사기관의 협조를 얻어서라도 명백히 밝혀야 하고, 사실로 드러나면 중징계해야 한다. 행여 무고였다면 이를 제기한 측에 법적 책임을 반드시 물어 정략적인 의혹 제기들이 더 이상 발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 세간 사람과 전혀 다를 바 없는 출가자는 존재 가치가 없다. 환속해서 살도록 하는 것이 불교와 세상을 위한 일이다.

이재형 
mitra@beopbo.com

[1372호 / 2016년 12월 2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이재형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39
전체보기
  • 간곡히 악플러적폐청산에 동참 2017-09-06 20:18:55

    남을 의도적으로 해하려는 악플러

    말법시대에 이르러 제일 먼저 인과 받다.

    우리 모두 정신병자 악플러적폐청산에

    힘씁시다.

    국민들의 관심과 성원이 중요합니다.

    정신병자 악플러적폐청산을 위하여 우리 모두

    하나 됩시다.

    부처님 감사합니다.신고 | 삭제

    • 간곡히 2017-09-06 15:34:19

      ① 훈요1조: 국가의 대업은 여러 부처의 호위를 받아야 하므로 선(禪)·교(敎) 사원을 개창한 것이니, 후세의 간신(姦臣)이 정권을 잡고 승려들의 간청에 따라 각기 사원을 경영, 쟁탈하지 못하게 하라.
      ---------------------------------------
      현 선학원 최이사장(전 법진 스님, 일반 출가자) "성폭력 가해자" GET OUT
      1. 이사장 외 보직이사 재 선출 - 직선제 발원
      2. 미등록 법인 사찰 대상 ‘가등록 제도’ 신설 에 대한 축하 논의
      3. (재) 선학원 살림 공개 토의
      불교망신,나라망신입니다신고 | 삭제

      • 비정상 악플러의 악의적 언플들 2017-09-02 17:11:51

        아침에 눈만 뜨면 남들 어떻게 싸잡아 욕할까

        어떻게 구업 열심히 지을까 번뇌만 쌓이는구나.

        내생에 그 업으로 어디로 가려하나.

        악성댓글로 인신공격한 사람들

        도대체 몇 명인가.

        자신의 업들을 되돌아보고 뉘우치며 살라.

        선업은 하나도 못지을망정 업중에 가장 중한

        구업을 그렇게 많이 지으며 참회도 안하고

        계속 남들 의도적으로 해하려는 악의적 댓글들

        올리면서 양심이 있으면 부처님께 어찌 복을

        빌겠느냐.신고 | 삭제

        • 정체성 상실 비정상 2017-09-02 13:12:28

          선학원의 이끼를 어찌할꼬.


          대간사충 대사사신

          "아주 간사한 사람은 충신과 비슷하고,
          큰 속임수는 사람들로 하여금 믿게 만든다(大姦似忠 大詐似信).”



          솔로몬 왕 앞에 두여인이 와서 서로 자기 아이라고 주장.


          아이를 똑같이 반으로 갈라라...


          한어미는 갈라서 달라고 했고,


          한어미는 살려 달라고 했다.



          후생가외 라

          뒤에 난 사람은 두려워할 만하다는 뜻으로, 후배는 나이가 젊고 의기가 장하므로 학문을
          계속 쌓고 덕을 닦으면 그 진보는 선배를 능가하는 경지에 이를 것이라는 말.


          선학원의 이끼를 어찌할꼬신고 | 삭제

          • 정신병자 악플러 이끼를 어찌할 2017-09-01 19:33:30

            아침에 눈만 뜨면 남들 어떻게 싸잡아 욕할까

            어떻게 구업 열심히 지을까 번뇌만 쌓이는구나.

            내생에 그 업으로 어디로 가려하나.

            악성댓글로 인신공격한 사람들

            도대체 몇 명인가.

            자신의 업들을 되돌아보고 뉘우치며 살라.

            선업은 하나도 못지을망정 업중에 가장 중한

            구업을 그렇게 많이 지으며 참회도 안하고

            계속 남들 의도적으로 해하려는 악의적 댓글들

            올리면서 양심이 있으면 부처님께 어찌 복을

            빌겠느냐.신고 | 삭제

            • 정체성 상실 비정상 2017-09-01 16:39:36

              선학원의 이끼를 어찌할꼬.


              대간사충 대사사신

              "아주 간사한 사람은 충신과 비슷하고,
              큰 속임수는 사람들로 하여금 믿게 만든다(大姦似忠 大詐似信).”



              솔로몬 왕 앞에 두여인이 와서 서로 자기 아이라고 주장.


              아이를 똑같이 반으로 갈라라...


              한어미는 갈라서 달라고 했고,


              한어미는 살려 달라고 했다.



              후생가외 라

              뒤에 난 사람은 두려워할 만하다는 뜻으로, 후배는 나이가 젊고 의기가 장하므로 학문을
              계속 쌓고 덕을 닦으면 그 진보는 선배를 능가하는 경지에 이를 것이라는 말.


              선학원의 이끼를 어찌할꼬신고 | 삭제

              • 시민사회 명령 ‘자승 적폐 청산 2017-08-30 20:58:19

                명진 스님 제적철회와 자승 원장 퇴진, 조계종 적폐청산을 위한 시민사회단체 1천인 선언이 발표됐다. 시민사회단체 1인천 선언단은 23일 오전 11시 명진 스님이 무기한 단식중인 조계종 총무원 앞 우정총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1천인 선언문을 발표했다.
                http://m.bulkyo21.com/news/articleView.html?idxno=37628신고 | 삭제

                • 훈요10조 2017-08-30 13:50:41

                  ① 훈요1조: 국가의 대업은 여러 부처의 호위를 받아야 하므로 선(禪)·교(敎) 사원을 개창한 것이니, 후세의 간신(姦臣)이 정권을 잡고 승려들의 간청에 따라 각기 사원을 경영, 쟁탈하지 못하게 하라.
                  --------------------------------
                  전 법진 스님 현 선학원 최이사장(일반출가자) "성폭력 가해자" OUT 선학원 직선제를 실현하라
                  1. 이사장 외 보직이사 재 선출 - 직선제 발원
                  2. 미등록 법인 사찰 대상 ‘가등록 제도’ 신설 에 대한 축하 논의
                  3. (재) 선학원 살림 공개 토의
                  불교망신,나라망신입니다.신고 | 삭제

                  • 적광 스님 집단폭행 사건 재조사 2017-08-29 20:59:42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공동대표 신학림ㆍ허태곤, 이하 시민연대)가 적광 스님 집단폭행 사건 재수사를 촉구한다. 시민연대는 최근 출범한 경찰청 산하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위원장유남영) 측에 ‘적광스님 폭행사건’을 30일 접수한다.

                    http://m.bulkyo21.com/news/articleView.html?idxno=37674신고 | 삭제

                    • 훈요10조 2017-08-29 15:01:16

                      ① 훈요1조: 국가의 대업은 여러 부처의 호위를 받아야 하므로 선(禪)·교(敎) 사원을 개창한 것이니, 후세의 간신(姦臣)이 정권을 잡고 승려들의 간청에 따라 각기 사원을 경영, 쟁탈하지 못하게 하라.
                      ---------------------------------------
                      전 법진 스님 현 선학원 최이사장 "성폭력 가해자" OUT 선학원 직선제를 실현하라
                      1. 이사장 외 보직이사 재 선출 - 직선제 발원
                      2. 미등록 법인 사찰 대상 ‘가등록 제도’ 신설 에 대한 축하 논의
                      3. (재) 선학원 살림 공개 토의
                      불교망신,나라망신입니다신고 | 삭제

                      39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라인
                      포토뉴스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실시간뉴스
                      라인
                      여백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