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3.26 일 20:23
> 학술·문화재 > 성보
북한지역 불교문화재 망라한 총람 나온다
김규보 기자  |  kkb0202@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24  22:54: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불교문화재연구소, 3월부터 작업
‘삼국유사’ 등 각종 문헌 기반해
북한지역 불교문화재 자료 취합
조사·연구·보존 기초자료로 제공
남북관계 완화 매개 역할 기대

역사서, 지리지, 고지도 등 현존하는 각종 문헌들에 기록된 북한지역 불교문화재들을 망라하는 총람이 발간된다. 기존 북한지역 불교문화재 관련 자료들의 대다수가 현재 남아있는 것들을 중심으로 구성된 반면, 이번 총람은 이미 망실됐을지 모를 성보들까지 포괄해 정리한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특히 정권교체와 그에 따른 남북관계 회복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어, 차후 진행될 통일 담론 형성과 분위기 조성에 불교계가 선도적 역할을 하는 발판이 돼줄 것으로 기대된다.

불교문화재연구소(소장 제정 스님)는 ‘북한 불교문화재(사찰·사지) 총람’의 올해 발간을 목표로 3월부터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북한 불교문화재 총람’은 남한지역 불교문화재에 비해 조사·연구 성과가 적은 북한지역 불교문화재의 실상 파악이 절실하다는 내부 논의가 진행됨에 따라 2월경 계획안이 마련됐다.

구체적인 작업은 문헌을 기반으로 진행된다. ‘삼국유사’ ‘삼국사기’ ‘고려사’ ‘조선왕조실록’ 등 역사서와 ‘세종실록지리지’ ‘동국여지승람’ ‘신증동국여지승람’ 등 지리지, ‘해동지도’ ‘청구도’ ‘대동여지도’ 등 고지도, 그리고 ‘가람고’ 등 사찰 중심 문헌을 활용한다. 여기에 조선시대 전국 읍지를 모은 ‘여지도서’와 일제강점기 조사자료, ‘조선사찰사료’ ‘북한 건축문화재’도 조사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삼국시대부터 현재까지 북한지역 불교문화재 자료를 모두 취합하는 셈이다. 불교문화재연구소는 이를 ‘사찰’ ‘불우(佛宇)’ ‘불적(佛蹟)’ ‘고적(古蹟)’별로 분류하고 시대별 목록을 작성하는 한편, 현존 유무와 폐사시기, 위치, 현황 등도 체계적으로 정리한다는 방침이다.

그렇게 발간될 ‘북한 불교문화재 총람’은 향후 진행될 불교문화재 조사·연구 및 보존관리 방안 마련 등에 활용될 수 있는 기초자료로 제공될 예정이다. 이는 남북분단으로 북한지역 불교문화재 연구가 현존하는 것 중심으로 진행될 수밖에 없었다는 점에서 고무적인 일로 받아들여진다. 북한지역에 남아 있는 불교문화재뿐 아니라 오래 전 사라져 잊힌 성보들을 포괄하여 새롭게 조명해 기록으로 남기는 불사인 것이다. 분단 이후 접할 수 없었던 북한 전통사찰의 모습을 사진으로 생생하게 담아내며 관심을 집중시켰던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의 ‘북한의 전통사찰’(2011) 발간에 이은 성과로 평가된다.

또한 ‘북한 불교문화재 총람’은 북한지역에서의 현황·정밀 조사를 염두에 둔 포석으로, 불교문화재를 매개로 한 민족동질성 회복에도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미 민간분야에서는 정권교체에 따른 남북교류 재개 가능성이 엿보이면서 통일시대에 발맞추기 위한 관련 사업들이 활발히 논의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문가들은 오랜 기간 단절됐던 남북을 이어줄 수 있는 매개체로 전통문화에 주목하고 있고, 그 중에서도 단연 불교문화를 손꼽는다. 불교계가 통일시대의 선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교계 안팎에서 나오고 있는 이유다.

때문에 ‘북한 불교문화재 총람’은 남북통일을 대비한 불교계의 위상 정립과 역할 증대에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불교문화재연구소는 총람 발간에 이어 2단계로 조선불교도연맹과의 협의를 통해 내금강지역 장안사 등의 정밀지표조사 후 3단계인 시·발굴과 소재문화재 정밀조사까지 계획하고 있다.

불교문화재연구소장 제정 스님은 “한반도의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계승하고 발전시키는 차원에서 북한지역까지 아우르는 불교문화재의 조사·연구가 필요하다는 문제의식으로 총람 발간을 준비하고 있다”며 “나아가 조계종이 남북관계 완화의 시대적 조류를 이끄는 주역으로서 역할을 하는 데에도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규보 기자 kkb0202@beopbo.com

[1381호 / 2017년 3월 1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김규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자화자찬 2017-03-13 18:51:28

    아래 자비안 자뻑!신고 | 삭제

    • 양심 2017-03-04 07:10:23

      부처님마져도 속일수있는 사람들이 승가에 수두룩하다 하지만 자신의 양심은 속일수없소신고 | 삭제

      • 자비안 2017-03-04 00:10:42

        스님 두얼굴 께 드립니다.
        그대는 여강의 자욱한 물 안개를 보았는가 !

        雪梅의 향기는 쉽게 팔지 않는다오
        어설픈 촉 보이지 마시게 - 자리는 안목있는 분들의 몫신고 | 삭제

        • 부처님 눈에는 부처님이 2017-03-03 00:01:17

          전문가의 안목으로 제대로 된 업적이 될 것입니다.
          통일의 초석을 놓으십시요.
          실력을 믿습니다.
          홧팅!!!!!!!신고 | 삭제

          • 스님도그렇게 2017-03-02 22:28:39

            짜승 품에 안긴 소감은?신고 | 삭제

            • 스님 두얼굴 2017-02-28 23:17:09

              복지재단 상임이사 함결스님 두얼굴 보여 주셧구요 문화재 연구소장 제정스님 두얼굴은? 원장스님 인사는 역시 꽝인지 짱인지 불자님들 판단하세요신고 | 삭제

              라인
              포토뉴스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실시간뉴스
              라인
              여백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