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7.22 토 17:00
> 연재 | 나의 발심수행
절수행 정영숙씨-하
법보신문  |  webmaster@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4  15:33: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40·은혜심
지금에서야 하는 이야기다.

말리는 엄마, 한다는 아이
삼복더위에도 사불·108배
덕분에 남편과 함께 수행
부처님 가피로 행복만들 것


나는 아이에게 내 경험을 빗대어 “민재야. 힘들다. 하지말자”고 했다. 그러나 아이는 달랐다. “엄마. 해보고 못하겠으면 그때 안할게.”

나는 머리를 한대 맞은 듯 멍했다. 아이는 말보다 행동으로 보여줬다. 하루도 빠짐없이 1차에서 3차까지 90일씩 반복되는 재가안거 수행을 단 하루도 빠짐없이 거뜬하게 완성했다. 1차 재가안거 사불수행을 신기하게도 잘 마치더니 2차 때는 삼복더위를 넘나드는 뜨거운 날씨에도 구슬땀을 뻘뻘 흘리면서 108배 수행에 전념하는 모습을 보였다.

“우리 너무 힘들게 기도하지 말자!”라고 제안 했지만 엄마의 투정도 소용이 없었다. 지난해 그 더운 여름날 야외 야영장 텐트 안에서 남들이 보든 안보든 신경 쓰지 않고 정진했던 기억은 지금도 잊을 수 없다. 돌이켜보면 가슴 한 곳이 뜨거워지는 우리 가족만의 추억이 됐다. 여행을 하다 사찰을 방문하게 되면 항상 약속이라도 한 듯 법당에서 108배를 올렸다. 그만큼 수행과 기도 정진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 나와 아이가 달라지니 신랑도 함께하기 시작했다. 3차 재가안거 기도는 신랑까지 동참을 하면서 가족 수행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

그리고 곧장 이어진 1000일 감사수행! 지금 너무나 고맙고 뜻깊게도 어머니도 함께 온 가족이 감사수행을 시작했다. 아슬아슬했던 세향기도반 기도수행도 어느덧 1200일이 넘어섰다.

어떤 날은 기도하기 싫어서  “우리 오늘 기도 안하면 안 될까?” 이렇게 이야기 할 때에도 있었다. 그러면 말이 끝나기도 전에 아이는 이렇게 말하며 오히려 나에게 힘을 주었다. “엄마, 같이 하자!” “김경숙 소장님과도 주지스님과도 부처님과도 친구들과도 한 약속이야. 그래서 꼭 해야 해….” “약속은 어기면 안 돼….”

이렇게 아이가 이야기 할 때마다 원망보다는 ‘아…. 내가 어리석었구나’ 하는 생각에 너무나 부끄러웠다. 쥐구멍이라도 들어가고 싶다는 말을 실감했다. 아이는 훌륭한 도반이자 스승이었다. 덕분에 매일매일 빠짐없이 수행을 할 수 있었다. 곱씹어보면 수행의 시간들이 지난날 나의 업장을 녹여 지금의 행복한 가정, 지금의 좋은 신랑, 좋은 아빠를 만나는 바탕이 되지 않았나 싶다.

이제는 매주 절에 가는 시간이 설렌다. 좋은 도반들을 만날 수 있어 즐겁다. 열심히 기도한 덕분에 신랑은 절에서 김경숙 소장님의 추천으로 주말농장 농장장이 되어 봉사하고 있다. 더불어 나는 청소년문화관장의 소임을 맡으며 많은 행사 준비의 분주함에 가끔씩 ‘투덜이’가 되곤 하지만 봉사하며 배울 수 있어 감사하고 이런 좋은 수행을 할 수 있도록 손을 내밀어주신 소장님이 정말 감사한 인연이다. 가족 모두 부처님 울타리 안에서 수행하고 기도하게 됐으니 말이다.

문득 친정엄마의 말씀이 생각난다.

“불교는 수행이야. 내 마음을 닦기 위해 하는 거잖아. 내 욕심을 비우는데 남편하고 싸울 일이 뭐가 있니? 부처가 어디 법당에만 있니? 진짜 부처는 집에 있는 거야.”

그때는 너무 어려서 몰랐다. 이 말의 의미를…. 이젠 무엇을 말하는지 알 것 같다.

아직은 여전히 불교를 모르는 무식쟁이다. 하지만 나도 모르게 ‘반야심경’과 ‘천수경’을 노래 부르듯이 흥얼거리는 것이 일상이 되었다. 이런 내가 참 좋다. 이기심이 이타심으로 변하지 않는다면, 자비심이 깊어지지 않는다면 기도가 무슨 의미가 있을까? 내 마음 하나 다스리지 못한다면 말이다. 잠에서 깨어나면 항상 ‘나를 비우고, 조금 더 타인을 배려하며 매순간 감사하는 하루를 살아가겠습니다’라고 기도한다. 언제부터인가 늘 이렇게 아침을 시작하게 되면서 매일 매일이 더욱 감사하다.

무엇보다 내 신랑과 내 아이가 나와 같은 생각으로 하루를 시작하고 있다. 감사하다. 앞으로도 늘 함께 부처님의 가피와 믿음으로 살아가며 행복을 만들어가고 싶다.

끝으로 우리가족이 1000일 감사수행기도를 무사히 마칠 수 있기를 발원한다. 그 발원과 목표가 있기에 나는 지금도 기도정진하며 수행 중이다.

오늘도 나는 아주 특별한 외출을 준비하고 있다.

 

[1383호 / 2017년 3월 1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법보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라인
포토뉴스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실시간뉴스
라인
여백
법보신문은찾아오시는길구독·법보시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9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A동 1501호  |  편집국 : 02-725-7014  |  광고문의 : 02-725-7013  |  구독신청 : 02-725-7010
사업자 등록번호 : 101-86-19053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7229  |  등록일자 : 2005년 11월 29일  |  제호 : 법보신문
발행인 : 김형규  |  편집인 : 이재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규
Copyright © 2013 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