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불총림 백양사, 불기 2561년 봉축법요식 봉행
고불총림 백양사, 불기 2561년 봉축법요식 봉행
  • 송지희 기자
  • 승인 2017.05.11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3일 사부대중 500여명 참석…장성군, 봉축등 관련 물의 ‘사과’

 
장성 백양사(주지 토진 스님)가 5월3일 불기 2561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이날 법요식에는 고불총림 방장 지선 스님과 주지 토진 스님를 비롯해 유두석 장성군수, 김재완 군의회의장 등 사부대중 500여명이 참석해 부처님 오신 뜻을 기렸다.

 방장 지선 스님이 봉축사를 하는 모습.
방장 지선 스님은 봉축사를 통해 “탐진치 삼독으로 가득 차있는 사람은 축생과 다를 바 없다”며 “부처님께서 이 땅에 오신 뜻은 ‘사람이 사람답게 살라’는데 있다. 만물의 영장답게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지난 4월 백양사와 장성군사암연합회가 40년만의 연합행사를 앞두고 연등회를 재현하기 위해 제안한 봉축등 설치를 ‘특정종교 행사’라며 거부해 물의를 빚었던 장성군청측 인사들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유두석 군수는 이날 백양사측에 “당시 사안에 대해 인지하지 못했으며, 장성군의 공식입장이 아니었다”고 해명하고 사과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양사 측 관계자는 "아쉽지만 봉축행사는 여법하게 진행돼 다행스럽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장성군 측이 향후 지역 불교계와의 원만한 협력을 약속한 만큼 지역 발전을 위해 서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송지희 기자 jh35@beopbo.com
 주지 토진 스님이 관불의식을 하고 있다.
 
[1390호 / 2017년 5월 3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