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의 집, 애틀란타 소녀상 제막식 참여
나눔의 집, 애틀란타 소녀상 제막식 참여
  • 조장희 기자
  • 승인 2017.07.02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나눔의 집 제공.

나눔의 집(원장 원행 스님)은 6월30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 인근 브룩헤이븐 시립공원에서 진행된 ‘평화의 소녀상’제막식에 참여했다. 행사에 참여한 위안부 피해자 강일출 할머니는 “2015년 애틀란타 한인회관 증언회 이후 이 자리에 다시 설 수 있어 너무 감사하다”며 “우리의 역사를 인정하고 평화의 소녀상을 세운 미국인들에게 고맙다”고 전했다.

애틀란타 소녀상은 미국 남부에 건립된 최초의 소녀상으로 시노즈카 다케시 애틀란타 주재 일본 총영사의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망언이 나오는 등 일본의 반대 속에 이뤄저 더욱 의미가 크다.

조장희 기자 banya@beopbo.com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