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들 대상으로 성평등·성폭력 주제 특강 ‘눈길’
스님들 대상으로 성평등·성폭력 주제 특강 ‘눈길’
  • 송지희 기자
  • 승인 2017.07.13 10:32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호법부, 7월12일 호법종무원 대상 이례적 강의

 
조계종 호법부, 7월12일
호법종무원 대상 이례적 강의
김영란 나무여성인권삼담소장
성폭력 사건 조사방법 소개도

조계종 호법부가 성평등 의식 고취 및 성폭력 대처·예방을 위한 강의를 진행해 주목된다. 불교계에서 스님들을 대상으로 ‘성(性)’, 특히 성폭력을 주제로 강의를 진행한 것은 대단히 이례적이다. 이는 최근 잇따른 출가자 성범죄로 사회적 파장이 거센 가운데, "불교계 성폭력 근절을 위해 종단이 나서달라"는 성평등불교연대의 제안을 호법부가 적극 수용하면서 이뤄졌다. 불교계 내부적으로 터부시돼 온 성 문제를 객관적으로 드러내고 예방책 및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첫 시도라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는 평가다.
 
조계종 호법부(부장 세영 스님)는 7월12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회의실에서 조계종 호법 종무를 수행하는 스님 등 종무원들을 대상으로 ‘호법종무원 업무향상 교육’을 진행했다. 이날 교육의 주제는 ‘젠더 감수성 : 성폭력에 예민해지기’, 불교계 성폭력 상담 전문가로 알려진 김영란 나무여성인권상담소장이 강사로 초빙됐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번 교육은 스님들의 성평등 인식 고취를 위한 강의를 기본으로, 성폭력 사건 발생 시 조사 및 대응과정에서 유념해야 할 전문적 소양을 익히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특히 성평등 및 성폭력에 관한 종합적인 개념을 담은 자료집을 토대로, 성폭력 사건 발생시 피해자 및 가해자 성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조사시 인권침해 및 2차 피해를 방지하면서 사실관계를 파악할 수 있는 기본적인 행동 지침 등을 중점적으로 설명해 호응을 얻었다.
 
호법국장 태허 스님은 강의에 앞서 “종단 내 성폭력 사건을 예방하고 이미 발생한 사건에 대해서는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준비의 일환으로 마련된 시간”이라며 “성범죄의 특성을 잘 알고 이해해야 바람직한 대책이나 매뉴얼도 마련할 수 있다. 성문제에 대한 호법종무원의 이해 및 전문 역량 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송지희 기자 jh35@beopbo.com

[1400호 / 2017년 7월 19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휴 2017-07-17 08:31:55
스님들의 성평등 인식 고취?를 위해서 성폭력 발생 대응법을 강의 한다고??? 기사를 읽어도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이해가 안됩니다.
부처님 시대부터 비구 비구니를 위한 율이 다른데 무슨 평등? 아는 사람 답변좀 부탁합니다.

사임 후 2017-07-14 14:20:06
나의 성직 행동이 성직자와 주교 추기경으로서 기대 이하로 떨어진 때가 있었다.
자신의 잘못 시인 성명발표 했다고 함.

-불교계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 모색은 우리 모두의 책임입니다.

-출가사문, 사부대중들께서는 선학원의 이끼를 어찌할꼬

차이나는 스케일 2017-07-14 14:17:41
부인하고 있다.

그는 최근 BBC와 가진 인터뷰에서 베네딕토 16세의 후임은 젊은 교황이 바람직하며, 가톨릭 성직자의 결혼도 허용돼야 한다는 소신을 밝힌 바 있다.

한편 28일 퇴위하는 교황 베네딕토 16세는 이날 콘클라베 개최와 관련한 로마가톨릭법을 개정했다.


- 연합뉴스, 세계일보, 한국경제 신문발췌 2013-02-26 일자-

하루 만에 사퇴 2017-07-14 14:17:08
오브라이언 스코틀랜드 추기경, 성추문 논란’ 英 추기경 결국 사임

성추문 의혹에 휩싸인 영국 가톨릭 교회 최고성직자 키스 오브라이언(74·사진) 스코틀랜드 추기경이 25일(현지시간) 사임했다.

오브라이언 추기경은 25일 성명을 통해 “재임 기간에 상처를 준 사람들에게 사과한다”며 추기경직에서 물러난다고 발표했다.

앞서 영국 일요신문 옵저버는 “오브라이언 추기경은 1980년대부터 자신이 감독하는 사제와 신학생들에게 부적절한 행위를 일삼았다”고 폭로돼 하루 만에 사임했다.

그러나 오브라이언 추기경은 자신에 대한 성추문 의혹은

부처님 도와주십시오 2017-07-13 13:25:51
선학원의 이끼를 어찌할꼬.


대간사충 대사사신

"아주 간사한 사람은 충신과 비슷하고,
큰 속임수는 사람들로 하여금 믿게 만든다(大姦似忠 大詐似信).”



솔로몬 왕 앞에 두여인이 와서 서로 자기 아이라고 주장.


아이를 똑같이 반으로 갈라라...


한어미는 갈라서 달라고 했고,


한어미는 살려 달라고 했다.



후생가외 라

뒤에 난 사람은 두려워할 만하다는 뜻으로, 후배는 나이가 젊고 의기가 장하므로 학문을
계속 쌓고 덕을 닦으면 그 진보는 선배를 능가하는 경지에 이를 것이라는 말.


선학원의 이끼를 어찌할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