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장 거부’ 황교안 대표 이번엔 스님들에 ‘한우육포’
‘합장 거부’ 황교안 대표 이번엔 스님들에 ‘한우육포’
  • 권오영 기자
  • 승인 2020.01.20 11:34
  • 호수 1522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17일 설선물로 육포세트 전달
조계종 “황당”…황대표 “불교계에 사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해 5월 부처님오신날 행사에 참여했지만 불교의 기본 예절이자 의식인 합장을 하지 않아 빈축을 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해 5월 부처님오신날 행사에 참여했지만 불교의 기본 예절이자 의식인 합장을 하지 않아 빈축을 샀다.

지난해 5월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서 ‘합장 거부’로 논란을 일으켰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번에는 스님들에게 ‘육포세트’를 설 선물로 보내 구설수에 올랐다.

조계종 총무원 등에 따르면 황 대표는 설을 앞두고 지난 1월16~17일 중앙종회의장과 총무원 사서실장스님 앞으로 설 선물을 택배로 발송했다. 그러나 조계종에 배송된 설선물이 ‘한우 육포세트’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를 확인한 조계종 측 실무자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자유한국당 측은 논란이 커지자 당일 직원을 보내 해당선물을 긴급 회수했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대표님이 올해 설 선물로 육포를 마련했지만, 불교계 쪽으로는 다른 선물을 준비했던 것으로 안다”면서 “다른 곳으로 갈 육포가 잘못 배달됐고, 이를 안 뒤 조계종에 사람을 보내 직접 회수를 했다”고 해명했다. 황교안 대표도 1월20일 “제가 미숙하고 잘 몰라서 다른 종교에 대해 이해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 불교계에 사과드린다”고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이 같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조계종 내부에서는 황교안 대표와 자유한국당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황 대표는 독실한 개신교 신자로 알려져 있는 데다 지난해 5월 경북지역의 한 사찰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합장을 거부한 전력이 있기 때문이다.

당시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는 황 대표의 합장거부 논란과 관련해 강한 유감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종교평화위원회는 “황 대표가 스스로 봉축법요식에 참석한 것은 자연인 황교안이나 기독교인 황교안이기 때문이 아니라 거대 정당의 대표로서, 지도자로서 참석한 것이 분명함에도 개인의 생각과 입장만을 고집하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에 논란이 된 것”이라며 “황 대표가 남을 존중하고 포용하기보다는 나만의 신앙을 우선으로 삼고자 한다면 공당의 대표직을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가는 것이 황 대표 개인을 위해 행복한 길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번 육포 선물 논란과 관련해 조계종 한 관계자는 “야당 지도자라면 비록 자신의 신념과 다른 종교라 할지라도 그 종교에 대해 이해하고 배려하려는 마음이 있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아무리 좋은 선물이라도 받아들이는 사람에게는 폭력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522 / 2020129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애꾸눈 2020-01-29 15:26:01
저는 병오생입니다.암이라는 병마와 싸우는 중입니다.주변 분들은 암에 잘 죽는데 저는 몇년을 살고 있읍니다.담배와 술을 끊었습니다.음식이 암의 원인이라 음식먹는것에 관심 많습니다.기독교는 죽은 종교입니다.1백 수십년 전에 이미 유럽에서는 기독교의 죽음을 선언했다고 생각합니다.과학기술이 더욱 발달된 2020년에는 기독교는 종교도 아닙니다.유대교나 카톨릭 개신교등은 지구 종교문명 중에서5천년이나 6천년 정도 살다가 그명이 이미 다한 종교입니다.맑스가 무신론을 주장했다고해서 하는 말도 아닙니다.과학자들은 다음 목표는 불교라고 합니다.석가모니의 사성제 팔정도도 과학기술이 더욱발전하여 병고없고 죽지않는 인류가 생기면 불교도 지난 종교문명의 하나라고 할 것입니다.그래서 과학자들은 더욱 노력한다고 합니다.

돈줄까 2020-01-22 20:08:45
정종, 총무장원
행자로 돌아가면 안될까 ?

개망신 2020-01-22 18:43:06
불교계가 정초부터 개 망신 당하고 있구만
계율에 매달려서 보시물을 돌려 보내고 있네
계율은 지범개차라고 초발심도 안 배웠나
산중으로 돌아들 가세요
불교의 수장이 누구인지
사표들 내시고 장판때좀 묻히 시기를
중차대한 일인데
어쩌면 부처가 눈물 흘리며 통탄 하겄네 그려☆

원창 2020-01-21 16:51:15
그들은 우리를 얼마나 우습게 생각하면 그런 행위를 했을까 먼져 생각한다.
우리 스스로 그런 대접을 불러 들인 것은 아닐까? 정화라는 사실은 우리의 정체성을 확립하려는 운동이었으나 정화 이후 식육은 수많은 자기 합리 논리로 변명되었으며 심지어 교계의 각종 언론에서 이를 다루기도 했지 않은가? 그래서 어떤 으식 평론가는 '붓다는 고기 먹지 말라한적 없다.'라고 단언 했으며 어떤 사찰음식 연구 비구니는 김치 강의에서 재료 가운데 젖갈을 명시한 걸게를 건 적 있으며 조계종에서 건립한 불교문화연수원에서는 냉장고에 버졋이 국내산 소고지 돼지고기를 표시하고 심지어 승려에게 까지 제공하고 있으며 언젠가는 이 연수원에서 음주 식육 고성방가하지도 았았는가?

노파심 2020-01-21 13:38:26
그러니까 조태종이 욕을 먹는거지
들어온 선물을 필요한데 쓰면 되지
중들 안 먹는다고 돌려 보내다니
참으로 인물 없네
지혜롭게 처신 해야지
미추에 걸려서 무슨 공부 하려는지
참으로 어이가 없어
웃음만 나오는 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