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해사상실천선양회, 제18회 유심작품상 수상자 선정
만해사상실천선양회, 제18회 유심작품상 수상자 선정
  • 이재형 기자
  • 승인 2020.06.04 10:45
  • 호수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부문 함민복·시조부문 박시교
8월11일 인제 만해마을서 시상

만해사상실천선양회가 시상하는 제18회 유심작품상 수상자 및 수상작이 최종 결정됐다.

만해사상실천선양회에 따르면 시부문은 함민복 시인의 ‘악수’, 시조부문은 박시교 시인의 ‘무게考’, 평론부문은 이승하 교수의 평론집 ‘한국시조문학의 미래를 위하여’가 각각 선정됐다. 특별상은 오탁번 전 한국시인협회장이 받게 됐다.

상금은 각 부문 1500만원이며, 시상식은 올해 8월11일 강원도 인제군 동국대 만해마을 열릴 예정이다.

유심작품상은 만해사상실천선양회가 만해 스님의 문학적 업적을 기리고 한국문학의 발전에 기여한 문학인을 상찬하기 위해 제정했다.

이재형 기자 mitra@beopbo.com

[1541호 / 2020년 6월10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