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추본, 남북관계 위기극복 위한 ‘정세토론회 개최’
민추본, 남북관계 위기극복 위한 ‘정세토론회 개최’
  • 김내영 기자
  • 승인 2020.07.28 18:35
  • 호수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13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국제회의장서
원인 분석…불교계·시민사회의 역할과 과제 논의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본부장 원택 스님, 이하 민추본)가 8월13일 오후 3시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국제회의장에서 ‘남북관계 위기분석 및 남북합의 이행을 위한 불교계의 역할과 과제’를 주제로 정세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남북관계 악화 원인에 대한 냉철한 분석으로 위기극복의 해법 및 대안을 찾고 불교계와 시민사회의 역할과 과제를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토론은 김진환 통일교육원 교수의 사회로 이정철 숭실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대북제재와 한미워킹그룹’을, 김종대 전 전의당 국회의원이 ‘한미합동군사훈련과 전시작전권’를,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대북전단과 남북 군사합의’를, 정영철 서강대 공공정책대학원 교수는 ‘남북관계 위기극복 및 남북합의 이행을 위한 불교계의 역할과 과제’를 주제로 발표한다.

민추본은 토론회에 앞서 남북의 화해와 협력을 기원하며 참가자들이 ‘대결을 끝내고 평화로 나아가자’는 내용의 손피켓과 대형 현수막을 펼치는 평화기원 퍼포먼스도 진행할 예정이다.

민추본 관계자는 “이제는 75년의 분단을 끝내기 위한 평화의 목소리를 높여야 할 때”라며 “불자들이 남북 간 화해와 남북합의 이행을 촉구하는 평화 실천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민추본 홈페이지(http://www.unikorea.or.kr)나 민추본 사무처로 사전신청하면 된다. 02)720-0531

김내영 기자 ny27@beopbo.com

[1548호 / 2020년 8월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