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선운사, 승려노후수행·복지 기금 마련 특별전
고창 선운사, 승려노후수행·복지 기금 마련 특별전
  • 신용훈 호남주재기자
  • 승인 2020.10.30 11:23
  • 호수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25일~11월27일 만세루서
정신 스님 선서화 200여점 전시

제24교구본사 고창 선운사(주지 경우 스님)가 승려노후수행기금과 복지기금 마련을 위한 성웅당 정신 스님 선서화 특별전을 개최했다.

10월25일부터 11월27일까지 선운사 만세루에서 열리는 이번 특별전에는 대형 달마도와 부처님 일대기를 그린 팔상성도 병풍, 복하도, 사군자, 매화도를 비롯해 그동안 정신 스님의 작품 200여점이 전시됐다.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고 붓을 잡는 순간 마음이 편해지는 것을 느껴왔다”는 정신 스님은 1973년 출가 이후 50년간 선서화를 그려왔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복하도 병풍과 달마 입상도가 특히 눈길을 끈다.

복하도 병풍은 신라시대 김유신 장군이 전투에서 승리하고 회군하는 모습을 연상해 그림으로 표현했다. 달마와 적색의 여의주를 이고 있는 대장 새우가 수많은 부하 새우를 이끌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정신 스님은 복하도 병풍에 대하여 “그림은 바다의 새우이지만 뜻으로 풀이하면 갑옷을 입은 장수와 병사이고 여의주는 신비한 바다의 보물로 기쁨을 상징한다”며 “복하도는 외부의 적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고 신령스러운 기운을 가져온다”고 설명했다.

스님은 달마 스님 입상도를 그리는 이유에 대해서도 “달마도 좌상은 달마 스님이 9년 면벽수행하는 모습이지만 달마도 입상은 달마 스님이 면벽수행을 마치고 부처님의 법을 전하기 위해 세상을 향해 나서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행사를 기획한 선운사 총무국장 종고 스님은 “선운사에서 운영하고 있는 스님들의 노후수행마을 등 승려노후복지기금 마련을 위해 이번 선서화 특별전을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정신 스님은 지난 1973년 김제 금산사로 출가한 이후 일학, 용봉, 만봉선사에게 달마성상을 사사했으며 200여회의 전시회 초청전과 개인전을 가진바 있다. 1983년에는 태국과 미국 등 16년간 해외에서 유학을 했으며 현재는 전북 순창 정진선원에 주석하며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신용훈 기자 boori13@beopbo.com

[1559호 / 2020년 11월4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