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고종의 ‘이전투구’
태고종의 ‘이전투구’
  • 법보신문
  • 승인 2011.08.29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 제2종단을 자처하는 한국불교태고종의 전·현직 총무원장간 갈등상이 점입가경이다. 총무원과 재단법인이 책임져야 할 법적 채무금이 무려 44억여원에 달하는 상황에서 총무원 청사가 압류되고 채권자로부터 채무변제 압박이 가해지면서 문제해결에 지혜를 모으기 어려운 탓인지, 서로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한 모양새까지 보이고 있다.


양측의 날선 공방은 태고종 사법기관인 초심원이 8월19일 운산 전 원장을 멸빈에 처함과 동시에 44억여원의 배상청구를 판결하면서 가속화되고 있다.


인공 총무원장은 8월23일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에는 종단 재산이 출연된 동방대학원대학교마저 사유화하려는 해종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판을 가했고, 동석한 자월 종회의장은 “종단이 자기 것이라는 착각에 빠져 있다”며 감정적 표현까지 동원해 비판수위를 높였다.


총무원측은 이날 총무원을 압류상태에 놓이게 한 채무보증건을 포함한 종단 부채문제, 운산 전 원장 동생이 책임자인 사회복지법인 대여금을 비롯한 종단 공금 유용문제 등을 밝히며 “이처럼 사욕으로 뭉친 자는 종단의 독이 될 뿐”이라고 징계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그러나 징계 당사자인 운산 전 원장은 다음날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총무원측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하고 “검찰 조사를 통해 개인의 이익을 추구했거나 돈을 횡령하지 않았다는 것은 확인된 사실”이라며 “인공 총무원장이 오직 자신의 명예와 이익만을 추구하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역공을 펼쳤다.


그러면서 “앞으로 나와 관련된 사실조사를 하려면 인공 원장과 자월 스님도 예외 없이 함께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총무원과 종회에서 함께 일했던 당사자들이 공동으로 책임져야 한다는 논리다.


태고종 총무원과 재단법인에서 책임져야할 부채문제로 시작한 전·현직 총무원장의 잘잘못 따지기 공방은 감정의 골이 깊어지면서 인신공격으로까지 발전했다. 총무원측은 문제해결을 위한 고육책으로 멸빈을 선택했을 수 있고, 운산 전 원장은 혼자 책임지기엔 억울할 수도 있다.

 

▲심정섭 기자

그러나 종단 명운이 걸린 중대사 앞에서 펼치는 전·현직 총무원장의 공방은 한 때 정치적 동반자였음을 무색케 하는 이전투구 양상으로 번지며, 이미 세간으로부터 제2종단의 지위를 박탈당해 먹구름만 가득한 태고종에 볕들날을 요원하게 함으로써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심정섭 기자 sjs88@beop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