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불교부흥 위한 티베트왕의 노력
4. 불교부흥 위한 티베트왕의 노력
  • 남카 스님
  • 승인 2015.04.14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랑다르마왕의 통치 이후 티베트에서는 이전 시대에 전해진 불법이 사라질 위기에 놓여 있었다. 사람들은 삿된 가르침에 속아 부처님의 정법이 안착하기 힘든 상황에 놓여 있었다. 티베트의 왕 예셰웨는 그런 상황을 매우 걱정하여 정법을 알려줄 스승 아띠샤를 모시기 위해 ‘갸쬔두셍게’와 여덟명의 일행을 황금과 함께 인도로 보냈다. 그러나 스승을 모시는데 실패하자 이번에는 아띠샤 존자를 초청하기 위해 왕이 직접 황금을 찾아 나섰다. 이러한 소식을 전해들은 외도의 왕 갈록은 예셰웨왕을 감옥에 가뒀다. 감옥에 갇힌 왕을 구하기 위해 조카 장춥웨가 갈록왕을 만나러 갔다. 그는 왕을 데려가고 싶다면 아띠샤를 모시는 것을 포기하고 자신의 종교로 귀의하거나 왕의 몸 크기만큼의 황금을 가져오라고 하였다. 장춥웨가 황금을 모아 다시 갈록왕을 찾아갔으나 그는 머리만큼의 황금이 부족하다며 예셰웨왕을 풀어주지 않았다.

불법 사라질 위기 처하자
아띠샤 초청위해 왕 나서
예세웨왕 감옥 갇혀서도
스승에 대한 믿음 간직해


장춥웨는 감옥에 갇힌 예셰웨왕을 만나 그간의 이야기를 전했다.

“왕이시여. 갈록악왕(惡王)은 왕을 감옥에서 풀려나게 하려면 아띠샤를 모시는 것을 포기하고 자신의 종교로 귀의하거나 왕의 몸 크기만큼의 황금이 필요하다고 하였는데, 법을 포기하고 악왕 밑에 가는 것은 의미가 없고, 전쟁을 통해 악왕을 제압하면 수많은 사람들을 다치게 하므로 법에 위반됩니다. 이에 왕에게 많은 황금을 가져다주었는데 머리정도의 양이 부족하다며 만족하지 않았습니다. 다시 빠른 시간 내에 그 만큼의 황금을 찾아올테니 그동안 부처님 가르침과 전생업을 생각하여 참으시고 계십시오.”

왕께서 크게 웃으시면서 “용감하도다. 내가 죽으면 법을 지키지 못할까봐 항상 걱정해왔는데 당신의 노력을 보니 지킬 수 있을 것 같아 매우 기쁘다. 황금으로써 자신의 목숨을 구한다면 나는 삼보에 부끄러울 것이다. 이 생은 정법을 위해서 바치겠다. 악왕에게  티끌만큼의 황금도 주지 말고 모든 황금은 아띠샤를 초청하기 위해 인도로 보내라. 그리고 아띠샤를 모시지 못하더라도 스승께 당신을 모시기 위해 내가 목숨까지 바쳤다고 꼭 전달해라. 다음생에 꼭 뵙게 해 달라고 요청도 올려라”고 명했다. 예셰웨왕은 아띠샤를 모시기 위해 가장 소중한 두 가지를 바쳤다. 내적으로는 자신의 목숨과 외적으로는 자신의 재산을 바침으로써 아띠샤를 모시기 위해 정성을 다했다.

감옥에 갇혀 건강이 악화된 상황에서도 오직 티베트와 불법에 대해 걱정하고,부처님과 아띠샤에 대한 믿음만을 간직한 예셰웨왕의 모습을 보고 장춥웨는 큰 감동을 받았다.

예셰웨왕의 왕위를 계승한 장춥웨는 선대 왕의 뜻을 받들어 아띠샤를 티베트에 모시고자 했다. 왕은 그 일을 할 수 있는 자는 오직 번역가 낙초 뿐임을 알고 그를 왕궁에 초대하였다. 예셰웨왕은 낙초를 왕좌에 올려서 극진한 대우를 하였다. 장춥웨왕은 그 밑에 앉아 “선지식이여, 과거 티베트에 불교가 전파되어 선대왕들의 노력으로 불법이 크게 발전하였습니다. 그러나 현재 티베트불교는 삿된 가르침에 밀려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위대한 학자들은 다 돌아가셨으며 예셰웨왕께서 인도에 많은 사람들을 보냈으나 그들도 죽고 아띠샤도 모셔오지 못하였습니다. 예셰웨왕께선 갈록악왕의 횡포로 감옥에 갇혀 계십니다”고 말하며 그간의 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두 무릎이 다 젖도록 눈물을 흘리면서 아띠샤를 모셔와주길 청했다. 당시 티베트의 상황과 예셰웨, 장춥웨 두 왕의 노력을 익히 알고 있던 낙초는 그 요청을 거절하지 못하고 인도로 가기로 결심했다.

왕은 먼 길을 떠나는 낙초 일행을 직접 배웅했다. 왕은 멀리서 낙초를 지켜보다 다시 불러 말하길, “가는 길에 장애가 많으니 관음불께 의지하십쇼. 이 일이 어렵지만 다녀오시면 은혜를 크게 갚겠습니다”고 말했다.

인도에서 낙초일행을 만나 그간의 이야기를 전해들은 아띠샤는 예셰웨왕의 목숨까지 바친 신심과 장춥웨왕의 노력에 감응하여 티베트로 건너와 정법을 전했다.

남카 스님 삼학사원 주지 namkha6221@naver.com


[1290호 / 2015년 4월 1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