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 골굴사 마애여래좌상
33. 골굴사 마애여래좌상
  • 신대현
  • 승인 2015.05.11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백한 미소·물결치는 옷주름…신라 불상서 본 실크로드 문명
세상에 나타난 숱한 종교와 사상들은 어느 특정한 민족이나 지역에서만 꽃피운 한계를 갖는 게 대부분이다. 세계를 아우르는 국제성과 영속성이 부족한 것이다. 아시아만 예를 들어봐도 중국의 도교와 노장사상, 일본의 신교와 신사(神社)문화가 그러했다. 반면에 불교를 비롯해 기독교와 가톨릭교 그리고 이슬람교 등은 어느 한 지역에만 머무르지 않고 세계로 전파되며 세계종교로서 더욱 발전되어 나갔고 지금도 찬란하게 꽃을 피우고 있다. 아마도 인류가 존재하는 한 영원히 함께 할 것 같다. 특히 불교는 인도에서 출발하여 세계로 전파되는 과정에서 다양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법보신문 일부기사에 대해 유료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더 나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