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 불교대학 침체 ‘평생교육원’으로 극복
사찰 불교대학 침체 ‘평생교육원’으로 극복
  • 송지희 기자
  • 승인 2016.02.2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포교 대안 불교평생교육원

▲ 통도사 평생교육원 ‘영축문화원’이 봉행한 문화의 밤 행사 모습. 법보신문 자료사진

새로운 포교 대안으로 평생교육원이 주목받고 있다. 평생교육원은 ‘평생교육법’에 의거한 일종의 교육기관으로, 학교의 정규교육과정을 제외한 모든 형태의 조직적인 교육활동을 포함한다는 점에서 지역·조직의 특성을 반영한 폭넓은 교육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사찰 포교 역량 확대의 전환점
개설 자격·절차 까다롭지만
필요성 느낀다면 지금이 적기
이미 이웃종교는 적극 활용 중
불교평생교육원협서 개설 지원


각 사찰별로 운영되고 있는 불교대학이 불교 신행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이라면, 평생교육원은 종교 교육에서 한발 더 나아가 인문·문화·직업교육까지 현대인을 위한 전방위 교육 프로그램인 셈이다. 특히 정부 정책과 연계한 생활 밀착형 교육이 가능해 실효성이 크고 이에 따른 호응도 높다는 평가다.

2000년대 크게 활성화됐던 불교대학의 경우 많은 불자들을 배출한 반면, 기존 신도층 대부분이 졸업한 이후에는 새로운 입학생을 모집하기가 쉽지 않은 한계가 있었다. 이에 따라 대부분 사찰에서는 불교대학 졸업생 및 지역 불자들을 위한 지속 가능한 프로그램 개발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불교평생교육원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온 이태호 마인드케어 대표는 “불교대학의 상호 보완적인 형태로서 ‘평생교육원’이 그 대안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결국 평생교육원은 불교대학을 졸업한 기존의 불자들을 보다 폭넓은 범위의 교육으로 이끌고, 불자가 아닌 이들은 사찰로 이끄는 포교 전환점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법에 근거한 교육기관인만큼 설립 기준이 까다롭고 행정절차도 복잡하다. 무엇보다 일정한 수준의 자본금과 전문 인력, 교육 공간 등을 확보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그럼에도 평생교육원을 설립할 경우 사찰의 역량 확대와 신도 관리, 포교 활성화 등에 큰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런 까닭에 이미 개신교 등 이웃종교에서는 평생교육원을 신도 유치 및 교육을 위해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불교평생교육원협의회에 따르면 현재 운영 중인 불교계 평생교육원은 17곳, 설립을 추진하고 있는 곳이 2곳 수준인데 반해 이웃종교는 이미 1700여곳의 평생교육원을 설립해 운영 중이다.

이에 불교평생교육원협의회는 올해 불교계 평생교육원 활성화를 위해 운영 및 설립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중앙지원센터를 통해 이미 확보하고 있는 50개 가량의 검증된 교육프로그램을 각 불교계 평생교육원의 특성에 맞게 공유하고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돕는 한편, 새롭게 설립을 원하는 사찰의 경우 행정 절차를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정부가 2017년 평생교육원 관련 제도 정비를 앞두고 설립을 위한 법적 기준이 점차 강화되고 있는 추세여서 관심이 시급하다. 이태호 대표는 “평생교육 진흥에 초점을 맞춘 국가 교육정책의 변화에 따라 향후 평생교육원의 규모와 위상은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며 “그동안 불교계에는 평생교육원에 대한 관심이 거의 없었기 때문에 활성화되지 못했지만 기대효과가 적지 않은 만큼 지금이라도 설립할 계획이 있다면 더 늦기 전에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지희 기자 jh35@beopbo.com

[1332호 / 2016년 2월 24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