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본사주지협 “우희종 훼불자행…법적대응 추진”
교구본사주지협 “우희종 훼불자행…법적대응 추진”
  • 신용훈 전북주재기자
  • 승인 2016.09.28 18:12
  • 댓글 7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28일 금산사서 입장정리
정념 스님 “묵과할 수 없다”
본사주지협 연대 적극 대응

▲ 조계종 교구본사주지협의회는 9월28일 김제 금산사에서 47차 회의를 열어 “우희종 교수의 막말과 관련해 교구본사 차원에서 적극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우희종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가 연일 조계종과 스님들을 겨냥해 조롱 섞인 비난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교구본사주지스님들이 “우 교수의 막말을 좌시할 수 없다”며 교구본사가 연대해 법적대응을 진행하기로 뜻을 모았다.

조계종 교구본사주지협의회(회장 정념 스님)는 9월28일 김제 금산사에서 47차 회의를 열어 “우희종 교수의 막말과 관련해 교구본사 차원에서 적극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특히 우 교수가 최근 발간한 책 ‘쇼! 개불릭’을 통해 근거 없는 비판을 가한 해당교구본사를 중심으로 모욕‧ 명예훼손과 관련한 소송을 진행하기로 하고, 해당되지 않은 교구본사도 이에 대해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을 약속했다.

이에 앞서 총무원 총무부장 지현 스님은 우희종 교수의 막말사태와 관련한 현황과 대응방안을 보고했다. 특히 지현 스님은 우 교수가 책과 팟캐스트, 자신의 페이스북 등을 통해 한국불교와 조계종, 개별사찰 등의 스님과 불자들을 겨냥해 쏟아낸 발언들을 정리해 첨부자료로 제출했다. 이에 따르면 우 교수는 한국불교를 변태불교라고 지칭하고, 조계종이 늘 약자의 등에 빨대를 꽂는 집단으로 내몰았으며 종단의 주요자리를 두고 천억 단위의 돈이 오가고 있다는 등의 근거 없는 발언들을 쏟아냈다. 심지어 비구니스님들을 겨냥해 “남자 승려들에 빌붙어 아부하는 여자스님들이 비구니계를 꽉 잡고 있다”는 등의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이와 관련 지현 스님은 “우희종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가 팟캐스트에 출연해 종단을 기망하고 파렴치한 집단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근거 없는 막말로 스님과 불자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어 대응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스님은 이어 “이런 발언과 관련해 중앙신도회를 비롯해 조계사‧봉은사 신도회, 종무원조합 등이 성명을 내고 우 교수의 참회를 촉구했지만 우 교수는 이를 외면하고 있다”며 “오히려 우 교수는 이런 단체들마저 폄하하고, 심지어 최근 팟캐스트에 다시 나와 책을 팔아 소송비에 사용하고, 남으면 스님들에게 고기를 사주겠다는 등 조롱과 멸시를 이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 교구본사주지협의회는 우 교수가 거론한 교구본사를 중심으로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하고 사태를 지켜본 뒤 추가적인 대응방안도 마련하기로 뜻을 모았다.
윤승환 총무원 총무차장은 종단차원의 대응과 관련해 “현재 종단은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등 법적대응과 함께 서울대 항의방문 등을 준비하고 있다”며 “교구본사주지 스님들도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교구본사주지협의회장 정념 스님은 “우 교수는 불자라고 하지만 삐뚤어진 마음으로 훼불을 자행하고 있다”며 “그의 계속된 발언들을 살펴보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 관계된 교구본사는 우 교수를 상대로 민형사상 소송을 진행하는 등 적극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부회장 정묵 스님(수덕사주지)도 “관계된 교구본사는 소송을 진행하고 다른 교구본사도 관심을 갖고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따라 교구본사주지협의회는 우 교수가 거론한 교구본사를 중심으로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하고 사태를 지켜본 뒤 추가적인 대응방안도 마련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편 교구본사주지협의회에서는 한전부지 환수, 조계사 성역화, 경주 지진에 따른 문화재 피해 대응방안, 9월28일부터 시행된 김영란법 등 종단 현안에 대한 보고도 청취했다.

이날 교구본사주지협의회에는 월정사 주지 정념 스님을 비롯해 수덕사, 대흥사, 조계사, 용주사, 법주사, 동화사, 불국사, 쌍계사, 고운사, 송광사, 금산사, 화엄사, 선운사 등 14개 교구본사 주지스님이 참석했다. 교구본사주지협의회는 또 차기 회의는 11월18일 고창 선운사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신용훈 전북주재기자

 

[1361호 / 2016년 10월 5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 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념스님 2016-09-29 00:31:37
정념스님.
본사 주지스님 차원에서 우희종 교수문제에 대응하기에 앞서, 교구본사인 용주사 주지 성월스님 은처 의혹부터 해결해 주세요. 쪽 팔립니다. 유전자 검사 받고 아닌게 밝혀진 다음에야 우희종 교수를 때려죽여인다 해도 할 말이 없겠죠. 조계종이 변태불교라고 해서 창피합니까? 은처승이 교구본사 주지라는데 이걸 해결 안 하는 게 더 창피합니다. 의심은 가지만 용주사 주지스님이 은처승이 아니길 바랍니다. 아니어서 저부터 참회를 하고 싶습니다.

범천왕 2016-09-28 22:48:06
승려님들! 좀 잘하세요 우희종교수가 아무 이유없이 승려들을 흔들겠어요? '무엇때문에 우리가 이렇게 비난에 대상이될까?'하고 반성이나 참회 해본적있으세요... ㅉㅉ 당신네들 대굴빡 속엔 '감히 재가불자가 우리에게 도전을해,아님 본질은 감추고
표현력가지고 운운하고,신도단체 부추켜서 방패막이하고.....'너무 궁색하고 창피하지 않소. 소위 수행자란 분들이...ㅉ 하기야 공부보다는 아군적군 나눠서 반대편 죽이기나,절뺏기만 배웠으니....깨달은신도들은 승가를 마피아와 거의 같다고하지,
배운게없어 중답게는 못살아도 인간답게 살아보세요

3탄 2016-09-29 00:13:27
속 없는 중들 !

누가 훼불을 하는가 2016-09-30 09:00:45
자승의 고백입니다

“어려서 출가해 정화한다고 절 뺏으러 다니고,
은사스님 모시고 종단 정치하느라
중으로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제대로 배운 적이 없다.”

조계종 대장 본인의 자기정체성이 이러하고

그리고 조계종 승들의 자정능력 상실 또한 그러했었고

이젠 주지들이… 같은 밥 같은 나물이라고 선언을 하고… ㅉㅉㅉㅉㅉ

한사랑 2016-09-28 18:57:19
우교스님 화이팅 !!!
다 맞는 말씀입니다.
이에 해당하는 승려님 !!!
초등학생 수준으로 반성문 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