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드나무 심기, 환경보호 재인식 계기 될 것
버드나무 심기, 환경보호 재인식 계기 될 것
  • 법보신문
  • 승인 2017.04.11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정부 초기부터 ‘4대강 살리기’ 반대 운동을 주도해 왔던 불교환경연대가 ‘4대강 살리기 버드나무 심기’를 전개한다고 한다. 대국민과 함께하는 환경운동의 실천행이기에 의미가 깊다.

‘4대강 살리기’ 핵심은 강바닥의 모래를 파고, 흐르는 강물을 가둬 놓는 것이다. ‘강의 저수지화’인 셈이다. ‘고인 물은 썪는다’는 기본 상식에도 어긋난 일을 추진하면서도 오히려 ‘물은 더 깨끗해질 것’이라 주장했던 MB정부다. 오염물질을 걸러내 물의 자체정화를 돕는 모래를 다 퍼내 놓고도 ‘물은 더 깨끗해질 것’이라 주장했던 MB정부다. 환경단체를 중심으로 한 시민단체와 종교단체가 ‘4대강 죽이기’로 끝날 것이라며 공사 중단을 요구했지만 정부는 눈 하나 깜짝 않고 22조원이라는 천문학적 혈세를 강에 쏟아 부었다. 국민에게 돌아온 건 맑은 물이 아닌 ‘녹조라떼’였다.

2012년 봄, 낙동강 구미보 주변의 물이 녹색으로 변하기 시작했는데 여름에 접어들며 낙동강 전체로 녹조가 번졌다. 2014년 여름에는 낙동강 강정고령보의 강물마저 심한 녹조 현상으로 물고기조차 살 수 없는 상태에 이르렀다. 낙동강, 금강의 물고기들이 떼죽음을 당했고, 펄조개는 물론 죽은 자라까지 강가에 나뒹굴었다. 악취가 진동하는 강은 4급수로 전락했다. 

‘녹조는 이상고온과 가뭄의 영향으로 나타난 일시적 현상일 뿐’이라며 죽어가는 강을 보면서도 비만 오면 맑은 강이 될 것이라는 말은 주장이 아니라 오만에 가까웠다. 박근혜 정부가 새롭게 들어섰지만 4대강에 대한 기존 방침과 주장은 변하지 않았다.

‘비만 오면…’을 무한반복 하던 정부가 수문을 열어 오염된 수질을 개선하겠다고 선언한 건 최근이다. 정부 주도로 벌여온 조사결과 ‘4대강 사업이 용수 확보에는 기여했지만 수질을 악화시켰다’는 결론이 나왔기 때문이다. 수문을 열어 방류한 결과 낙동강 중 · 하류 5개 보에서 녹조 원인 생물인 남조류 세포 숫자가 최대 36%까지 감소했고, 금강 세종보 · 공주보에서는 녹조의 일종인 클로로필-a가 최대 34% 감소했으며, 영산강 승촌보에서도 23%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이명박 정부의 주장이 결국 틀렸음이다.

불교환경연대는 올해 4대강 주변에 버드나무 3만 그루를 심는 것을 목표로 2019년까지 총 10만 그루를 심어 오염된 4대강을 정화한다는 계획이다. 죽은 강을 살리는 일이니 방생불사이기도 하다. 이 불사가 원만히 회향될 수 있도록 사부대중의 관심과 지원을 기대한다.

[1387 / 2017년 4월 12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