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진 스님 징계, 적법한 절차로 진행됐다”
“명진 스님 징계, 적법한 절차로 진행됐다”
  • 권오영 기자
  • 승인 2017.05.30 18:23
  • 댓글 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호계원, 이례적 논평
“일방적 징계 호도는 잘못
인과업보 무거운 줄 알아야”

지난 4월 조계종으로부터 제적의 징계를 받은 전 종회의원 명진 스님이 자신의 징계가 부당하다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조계종 호계원이 보도자료를 내고 “명진 스님의 징계는 종헌종법의 절차에 따라 진행된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호계원은 “명진 스님이 일방적으로 징계를 받은 것처럼 외부에 호도하는 것은 종단 중책을 역임했던 스님으로서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조계종 호계원은 5월30일 이례적으로 보도자료를 내고 명진 스님의 징계결정 과정을 상세히 밝혔다.

호계원은 명진 스님의 징계사유와 관련해 “명진 스님은 봉은사 주지 재직시 위법하게 사찰 재산에 대한 권리를 제3자에게 양도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며 “또한 근거 없이 승가의 존엄성과 종단을 비방하는 등 비승가적이며 비이성적인 언행을 지속적으로 자행했다”고 적시했다. 이는 명진 스님의 징계가 단순히 종단비방을 넘어 사찰재산을 담보로 사적 이익을 취하려 한 혐의도 징계사유에 포함됐다는 설명이다. 다만 조계종은 명진 스님의 징계와 관련해 “참으로 인내와 끈기를 갖고 적법한 절차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종단 호법부는 명진 스님과 관련한 (징계사유의) 사실 확인을 위해 총 3차에 걸쳐 등원통지와 1차례의 등원공고를 진행했다. 그럼에도 명진 스님은 2달간 진행된 절차에 전혀 응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고의적으로 불응하겠다는 의사를 외부 인터넷 방송 등에 출연해 밝히는 등의 행보를 이어왔다. 이에 따라 호법부는 절차에 따라 등원절차를 거부한 명진 스님을 초심호계원에 회부했다.

호계원은 “초심호계원 심판부 역시 명진 스님에 대한 징계심판을 진행하면서 종헌종법이 정하는 절차에 따라 3개월간 총 4차례 출석공고를 진행했다”며 “그럼에도 명진 스님은 이에 전혀 응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결국 초심호계원은 지난 4월 ‘제적’의 징계를 결정했다.

그러나 명진 스님은 이후 종헌종법에 명시된 재심청구의 절차도 스스로 포기했다. 호계원법에 따르면 초심호계원의 심판에 불복하면 당사자는 결정문을 송달받은 날로부터 14일 이내에 재심호계원에 심판을 청구할 수 있다. 그러나 명진 스님은 자신의 징계와 관련해 재심청구를 신청하지 않으면서 그대로 제적의 징계가 확정됐다.

호계원은 “이런 과정에도 불구하고 마치 일방적으로 징계를 받은 것처럼 외부에 호도하는 것은 종단 중책을 역임했던 스님으로서 너무나 무책임한 행동”이라며 “부디 인과의 업보가 크고 무거운 줄 알아서 스스로 자숙과 참회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1394호 / 2017년 6월 7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속지마세요 스님 2017-06-16 13:23:07
선학원의 이끼를 어찌할꼬.


대간사충 대사사신

"아주 간사한 사람은 충신과 비슷하고,
큰 속임수는 사람들로 하여금 믿게 만든다(大姦似忠 大詐似信).”



솔로몬 왕 앞에 두여인이 와서 서로 자기 아이라고 주장.


아이를 똑같이 반으로 갈라라...


한어미는 갈라서 달라고 했고,


한어미는 살려 달라고 했다.



후생가외 라

뒤에 난 사람은 두려워할 만하다는 뜻으로, 후배는 나이가 젊고 의기가 장하므로 학문을
계속 쌓고 덕을 닦으면 그 진보는 선배를 능가하는 경지에 이를 것이라는 말.


선학원의 이끼를 어찌할꼬

불나방 2017-06-13 20:52:59
조계종단의 제일가는 호법신장 기자는 권오영이다.
생긴 모양만큼이나 야무지고 똑뿌러진다.
이런 기자에게 총무원장은 특별상을 줘야하는데?
앞으로도 계속 사론곡필, 갑편을박 잘 하길 기원하오이다.

이끼에 이끼가 모이네 2017-06-13 15:49:48
선학원의 이끼를 어찌할꼬.


대간사충 대사사신

"아주 간사한 사람은 충신과 비슷하고,
큰 속임수는 사람들로 하여금 믿게 만든다(大姦似忠 大詐似信).”



솔로몬 왕 앞에 두여인이 와서 서로 자기 아이라고 주장.


아이를 똑같이 반으로 갈라라...


한어미는 갈라서 달라고 했고,


한어미는 살려 달라고 했다.



후생가외 라

뒤에 난 사람은 두려워할 만하다는 뜻으로, 후배는 나이가 젊고 의기가 장하므로 학문을
계속 쌓고 덕을 닦으면 그 진보는 선배를 능가하는 경지에 이를 것이라는 말.


선학원의 이끼를 어찌할꼬.

걸레 2017-05-31 17:55:34
성추행으로 기소된 선학원에 법보 출입금지 시킬때는 박수치던 놈들이 지들이 출입금지 당하니까 여기저기 징징대고, 참 꼴불견이다. 이참에 기독교 신문으로 탈바꿈해라. 간증기도 하면 복이 쏟아질 거다.

뭔 업보 ? 2017-05-31 16:28:12
개 풀 뜯는 소리 그만하고 간판 내려라. 절집 문 앞에 산더미 처럼 쌓아놓고 공짜로 퍼나르는 자승이 찌라시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