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주사, ‘상습도박’ 보도 관련 “사부대중께 참회”
법주사, ‘상습도박’ 보도 관련 “사부대중께 참회”
  • 권오영 기자
  • 승인 2020.02.09 19:28
  • 호수 1525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지 정도 스님, 2월9일 입장문 발표
“교구 진상조사위 구성…문제해결 나서”

조계종 제5교구본사 법주사 주요 소임자 스님들이 상습도박을 했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법주사가 입장문을 내고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우려를 낳게 한 점에 대해 참회한다”고 밝혔다.

법주사 주지 정도 스님은 2월9일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최근 본 교구와 관련된 언론보도와 관련해 본산의 주지로서 사부대중과 종도 여러분께 염려와 우려를 낳고 한 점 머리숙여 참회한다”고 밝혔다. 정도 스님은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납은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저희 소임자들에 관한 내용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정도 스님은 또 “금번 사안에 대해 조실스님의 지시하에 교구 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 중에 있다”면서 “교구를 책임지고 있는 소임자로서 총무원과 긴밀히 협의해 문제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법주사 관계자에 따르면 진상조사위원회는 조실 월서 스님의 지시에 따라 조계종 전 초심호계위원 현진 스님이 위원장을 맡았으며, 원일·혜월·보림·도암 스님으로 구성됐다. 진상조사위원회는 고발된 내용을 토대로 주요 소임자의 상습도박 여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종단 일각에서는 주지스님을 포함한 주요 소임자들이 상습도박 혐의로 고발된 상황에서 교구 진상조사위가 자체조사를 제대로 진행할 수 있을지 의문도 제기된다.

권오영 기자 oyemc@beopbo.com

다음은 법주사 주지 정도 스님의 입장문 전문.

최근 본 교구와 연관된  언론 보도 내용과 관련하여 본산의 주지로서 사부대중과 종도 여러분께 그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염려와 우려를 낳게  한 점  머리숙여 참회 드립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납은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저희  소임자들에  관한 내용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금번  사안에 대해 조실스님의 지시하에  교구 내 진상조사 위원회를 구성하여 조사 중에 있습니다.
교구를  책임지고 있는 소임자로서 총무원과 긴밀히  협의하여 문제 해결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제5교구  본사 법주사 주지
정도  삼배  합장

[1525호 / 2020년 2월 19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갈아엎어야 2020-02-17 20:42:11
썩을대로 썩어가지고

도박중독자들 2020-02-10 10:59:03
술,/여자/뽕/도박/ 중독자들 공직에서 물러나야지 절에서 뭐하는 것인가? 뭐하자는 것인가?

흑양사 2020-02-09 21:22:12
18교구 흑양사도 주지하겠다고 나서는 두사람 다 도박전과자라던데

십자가 2020-02-09 20:18:45
도박 범죄자는 사회법을 따라서 모든 직책에서 물러나야한다. 모든것을 책임지고 십자가를 메고 사퇴하는게 가장
아름다운 일이다. 사퇴하세욧

수정봉 2020-02-09 19:34:55
고양이 한테 생선가게 맡기는 꼴
가해자가 수사관이 될 수 있나 조사를 받아야 할 놈들이 조사를 하겠다니 지나는 개가 웃것다
이번생에 잘 지내음 팜회하고 다른이에게 양보해라 남들은 한번도 꿈꾸지 못하는 교구장 뭘 두 번 씩이나 하겠다고 능력이 되는 것도 아니건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