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고종 전 종정 혜초 스님 사리 71과 수습
태고종 전 종정 혜초 스님 사리 71과 수습
  • 신용훈 호남주재기자
  • 승인 2020.09.02 11:23
  • 호수 155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암사, 10월13일까지 사리친견·유품전시 등 진행
순천 선암사 제공
순천 선암사 제공

태고종 전 종정 혜초 스님의 사리 71과가 공개됐다.

순천 선암사는 9월2일 “8월30일 순천 선암사에서 거행된 혜초 대종사의 다비식 이후 71과의 사리를 수습했다”고 밝혔다. 선암사 측이 공개한 혜초 스님 사리는 다양한 크기로 푸른색, 붉은색, 주황색, 노란색, 회색, 흰색의 영롱한 사리도 여러 과 포함돼 있다.

선암사는 9월1일부터 49재가 끝나는 10월13일까지 선암사 만세루에서 혜초 스님의 사리친견 및 유품전시를 진행하고 있다.

8월26일 선암사 무우전에서 열반한 혜초 스님은 태고종 종정 17·18·19세를 역임하며 후학들을 이끌었으며 한국불교 세계화에도 큰 발자취를 남겼다.

신용훈 기자 boori13@beopbo.com

[1552호 / 2020년 9월9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리 2020-09-08 10:19:24
종정 스님 열반하신 것은 알겠지만 오색영롱 사리 장사는 하지 맙시다.
부처님 열반 후 나온 사리를 모아 세운 근본8탑 중 석가족이 세운 피브리와탑에서 발견된 부처님 사리는 지금 델리박물관에 모셔져 있다. 그 사리를 친견하고 보니 오색영롱은 커녕 거무튀튀한 뼈조각이었다. 위대힌 성인을 화장한 후 뼈조각뿐이었다고 성자가 범인이 되지 않는다. 사리를 수행 결과와 큰 상관이 없는 그냥 수행자를 기억하기 위한 유물에 불과하다. 그 사리탑을 큰 길 가에 지나는 사람이 수행자를 기억하고 수행자를 본받으려고 한다면 그게 진정한 사리인 것이다.

고관오 2020-09-06 09:46:18
스님의 맑은 영혼이 그대로 영롱한 사리에 남았네요
우주법계에 뚜렷히 다시 오소서.

無影塔 2020-09-02 14:41:51
신비롭고도 영롱하네요.
어찌 저리도 영험할 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