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위례불사’ 멈출 이유 없다
조계종, ‘위례불사’ 멈출 이유 없다
  • 법보
  • 승인 2020.09.21 10:34
  • 호수 1554
  • 댓글 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은 국가지정·비지정 문화재 상당수를 소유하고 있다. 반면 불교문화재 보존·수리 전문기관은 갖고 있지 못하다. ‘1994 조계종 종단개혁’ 직후 종단 차원에서도 이 사안의 중대함을 인지해 나름의 대책을 강구하기 시작했지만 별다른 성과는 내지 못했다.

위례신도시 ‘조계종 불교문화유산보존센터’ 기공식 낭보가 날아든 건 2017년 8월이다. 사찰이 소장하고 있는 문화유산을 진단·보존·복원·연구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상세한 계획을 제시했다. 높이 16m의 ‘법주사 괘불’에 버금가는 초대형 괘불 2점을 동시에 걸어놓고 보존처리할 수 있는 대형불화보존복원실이 조성된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이 센터의 규모를 짐작할 수 있었다. 불교문화재 아카이브도 설계했다. 국제 수준의 보존과학 연구서적, 논문, 보존처리 등의 자료를 집대성해 전문가들에게 제공하고자 했다. 불교문화재 컨트롤타워 타워로써의 기능을 기대하기에 충분했다.

불교계의 오랜 숙원불사가 곧 우리 눈앞에 펼쳐질 것이라는 희망은 잠시 접어야 했다. 기공식을 봉행한 그해 11월 하남시가 건축인허가 신청을 유보했기 때문이다. 위례신도시 부지가 택지개발사업 지구단위계획에 따른 종교용지이기 때문에 51% 이상을 종교시설로 건축해야 한다고 판단한 것이다. 불교문화유산보존센터보다 더 큰 규모의 종교시설을 지어야 한다는 얘기다.  

조계종으로서는 수용할 수 없었다. 수백억 원에 이르는 예산 확보도 난제이지만, 설사 조성한다고 해도 이후 운영은 더 어렵기 때문이다. 2019년 11월 보존센터 대체 부지를 모색하기로 결정하고, 종교용지에 지구단위계획에 충족하는 순수 종교시설을 건립하기로 결정한 연유가 여기에 있다.

보존센터 건립을 고의적으로 백지화하고 종교시설을 지어 ‘주민들에게 피해를 준다’는 식의 주장은 전후 사정과 맥락을 모르거나 애써 외면한 데서 비롯된 것이다. 이미 확보해놓은 종교용지에 종교시설도 못 짓는단 말인가? 법과 상식선에서 비춰 보아도 얼토당토 않는 억지에 불과하다. 조계종이 ‘위례불사’를 멈출 이유는 없다.

 

[1554호 / 2020년 9월23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궁금해서요 2020-09-27 20:42:22
정말 끝이 없네요
제가 요즘들어가 가장 많이 들여다보는 신문인것 같습니다
정말 편파적인 성향이 너무 심하네요
전 가족의 안전이 답보될때까지 이렇게라도 이글을 보시는 분들에게 알릴것 입니다

유튜브에서 한번 위포레자이 검색하시고 항공(드론) 찰영한 동영상을 보세요

상원선원 입구를 만들겠다는 도로가 겨우 편도 1차선 입니다 그도로에 위례포레자이 우미린2차 1000세대가 넘는 아파트의 유일한 출입구가 있습니다

이길에 포교원이 교통대책도 없이 들어온다면 얼마나 많은 사고가 날까요... 주말은 말할것도 없습니다

제발 종단에서 주민들의 안전을 가지고 장난치지 말아주셨으면 합니다
주민을은 가족의 안전을 위해서 어떠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대응할 것 입니다

와우 2020-09-23 14:55:51
석가모니의 가르침이 이런 모습인가
일반인들에게 불교가 무엇인지 잘 보여주고 있네
포교 잘되겠다
인과응보 자업자득 자승자박 가관이다
앞으로가 기대됨
손바닥으로 하늘 잘 가려보세요 화이팅

Kriss 2020-09-22 21:58:10
법조신문에.. " 쉿 , 아빠한테는 비밀이야" 같은 웹툰이나 협찬받으며.. 종교의 탈을 쓰고 횹잡하지 말아라. 종교가 국민의 삶 위에 존재 할 수 없다. 주위 국민들이 싫다면 잔말 말아라.

괘씸 2020-09-22 21:06:03
이정도면 자기들도 다 알면서 눈감고 귀닫고 자기들 이익을 염불외듯 포교원포교원 외고 있는 꼴인거 기정사실인듯하네요
하늘무서운줄 모르는거보니 이제 기대도 안되네요
사후심판만은 공정히 내려질겁니다~~
하늘은 다 알죠

민심 2020-09-22 13:47:48
대규모 포교원의 소음과 교통문제의 심각성은 조계종 입장에서 더 잘 알 수 있을만한 사안입니다.
지자체와의 문제 때문에 대형 포교원의 건립이 타당하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인지요?
주민들이 무엇을 우려하고 무엇을 걱정하고 있는지 상식 선에서 생각해봐야합니다.
'얼토당토 않는 억지' 라는 표현은 밎지 않으니 반드시 민심과 소통해주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