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원 비판한 효담 스님 해인사 선원장 사퇴
선원 비판한 효담 스님 해인사 선원장 사퇴
  • 이재형 기자
  • 승인 2020.11.24 20:52
  • 호수 1563
  • 댓글 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24일 "해인사측 요구 수용"

전국선원수좌회가 주관한 좌담회에서 발제를 맡아 선원 풍토를 지적했던 효담 스님이 해인사 소림선원 선원장에서 물러났다. 동안거 결제를 불과 5일 앞두고 선원장이 사퇴한 것은 이례적이다.

해인사측은 11월24일 효담 스님에게 “해인사 가풍에 맞지 않는다”며 선원장에서 물러날 것을 요구했고 효담 스님이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인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후 방장, 주지, 유나, 선원장 등 스님들이 참여하는 자리가 열렸다. 해인사측은 조계종 종정을 지낸 성철 스님, 혜암 스님, 법전 스님 등 해인총림의 오랜 용맹정진 가풍이 있으며, 이런 이유로 방부를 들인 수좌들도 있는데 효담 스님이 주장하는 수행관과는 맞지 않아 혼선을 초래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또 효담 스님이 말한 선수행법에 공감하는 부분이 있지만 이것이 검증되지 않은 상태에서 해인사 선원 전체가 따라가는 것은 난감하다는 뜻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전국선원수좌회 한 스님은 “효담 스님의 주장이 파격적이기에 해인사에서 불편하고 곤란할 수 있다는 점은 이해한다”며 “그렇더라도 결제를 며칠 앞두고 선원장에서 물러난 것은 선원의 변화가 여전히 요원하고 대중의 열망이 꺾인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한편 효담 스님은 전국선원수좌회가 11월16일 해인사에서 개최한 좌담회에서 발제를 맡아 “오늘날 선원은 단지 수행을 위한 목적으로 모여 산다는 형식만 갖출 뿐 안목교환이라는 선원 본래의 교육방식과 정신사는 배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선원이 수행공동체의 정체성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법문을 대신할 소참 시간을 가질 것 △조사어록을 강독하는 시간을 운영할 것 △서로 공부한 것을 주고받는 안목교환 시간을 운영할 것 △하루 8시간 이상 집단 좌선하는 문화를 줄일 것을 제안했었다.

이재형 기자 mitra@beopbo.com

[1563호 / 2020년 12월2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거꾸로거사2 2020-12-09 11:59:52
그러나
선사敎 선사敎의 修行法은
불교에선 초탈소멸해야 할 중섕의 근본요소인
念으로 이루어져 있어 불교의 해탈과는
그 방향이 맞지않다.

입으로
언어도단 무념무상을 말하면서 그 實修行은 정반대의 수행임을 알 수 있다.

늘 어묵동정 행주좌와 스스로들고
스스로 타파해야 하는(?) 화두,
화두의 목적은 분명 타파하기 위함 일것이다.

물론
화두일념이 타파되버리면 무념의
해탈경지가 맞다.

허나
그 화두타파는 아무리 논리적 분석해봐도
타파될 수없는 수행방편이다.

念으로 念이 어찌 타파 소멸되어 무념무상의 경지가 성립될 수 있겠는가?

한국 간화선 700년,
화두를 진정 타파한 者 그 누구인가?.

이제라도
한번뿐인 우리인생,
심각하게 고민해 봐야 하지 않겠는가?

거꾸로거사 2020-12-09 11:06:27
불敎는
선사敎/조사敎와 같지 않다.

불교의 주제는
윤회중생의 경계에서 벗어나는 해탈,즉 Nirvana 경지체득의 완성을 위한 수행이다.

중생이란 意識으로 존재하고
意識作用을 통하여 중생생명이 존속된다.
意識은 四大와 계합시 의식이라하고
분리시 무명이라한다.
해탈은 사대와 계합상태에서 소멸해야,

의식이 소멸하면 중생은 존재할 수없으며
의식생성은 오온의 체계로 성립된다.

불교주제는
오온을 소멸하여 《해탈도》를 완성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할것이다.

正坐》
의식(오온)을 소멸하기 위한 수행자세는
정확한 가부좌에서 성립한다.

가부좌의 목적은
육신을 지탱하는 의식이 육신에서 벗어났을때
육신이 쓰러지지 않게하기위한 최선의 안전자세이기 때문이다.

이것이
《가부좌》의 목적이다.

윤창화 2020-12-07 23:13:42
당송시대 상당법어, 소참법문, 대중법어(대혜선사가 많이 했음) 등 법문은 지혜를 열어주는 즉 언하대오케 하는 시스템이었습니다. 독참도 오도의 아주 중요한 시스템이었습니다. 오늘날 우리 선원도 시스템화해야 한다고 봅니다. 좌선제일주의에서 조금만 보완해서 법어, 독참을 제도화하고 적어도 해제 때에는 선어록을 공부해야 한다고 봅니다. 선어록은 휼륭한 선승들의 말씀이기 때문입니다.
어째서 당송시대에는 마조, 남전보원, 조주, 청원행사, 남악회양, 백장, 위산영우, 앙산혜적, 황벽, 임제, 운문, 동산, 원오극근, 굉지정각, 대혜종고 등 기라성 같은 선사들이 출현했다는 사실을 재삼 음미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윤창화 2020-12-07 23:07:37
남송 후기-원대에 좌선제일주의로 흘렀지만, 하루에 6시간 이상은 도저히 불가능했습니다. 남송 시대 하루 4회좌선을 4시좌선이라고 하는데 모두 합해야 6시간을 넘을 수 없었고 특별좌선(禪七, 7일용맹정진) 등의 경우는 8시간 이상이 되었습니다. (새벽 2시경 기상, 밤 10시-11시 취침). 중국의 용맹정진은 우리나라처럼 전혀 잠을 자지 않는 것이 아니고 하루 3-4시간만 자고 좌선합니다.

윤창화 2020-12-07 22:52:09
원대의 대표적인 선어록은 몽산법어, 고봉선요 등이고 이 두 선어록은 우리나라에 선원에 많은 영향을 주었습니다. 반면 선어록의 백미라고 하는 임제록은 조선시대 동안 거의 읽혀지지 않았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바로 이것입니다.

다시 앞으로 돌아가서 당-북송시대 상당법어 등 법문은 그 누그든 절대적으로 들어야 했습니다. 상당법어는 5일에 한번씩 있었습니다. 동시에 독참도 필수였습니다. 독참은 방장과 납자의 독대인데 개인지도와 같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오늘날 대학교도 교수 면담 개인지도가 있고(사실 이것은 청규의 청익임), 위빠사나에도 비슷한 것이 있습니다. 근기가 다르므로 독대방식을 채택했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