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준호 인계 안 한 계좌 외부감사가 찾았다”
“전준호 인계 안 한 계좌 외부감사가 찾았다”
  • 최호승 기자
  • 승인 2018.12.05 14:09
  • 호수 1468
  • 댓글 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권 대불청 회장, 30대 집행부 인수위 주장 반박

대불청 인수위, 횡령의혹 관련 기자회견
“김성권 현 회장 등 집행부 동의” 주장
외부감사 보고서의 ‘통장 누락’은 인정
김성권 회장 “이사회서 직접 조사 진행”
“공금 빠져나간 계좌는 보고 못 받아”
전준호 전 회장 횡령의혹 고발도 검토
대한불교청년회 제30대 집행부 인수위원회(위원장 김형남, 대불청 인수위)는 12월4일 서울 관훈갤러리 카페에서 가진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전준호 전 회장의 횡령 의혹을 대신 해명했다. 인수위는 전준호 대불청 28대 회장의 횡령 의혹 논란에 대해 김성권 29대 현 회장을 포함한 집행부가 동의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김성권 회장이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대한불교청년회 제30대 집행부 인수위원회(위원장 김형남, 대불청 인수위)는 12월4일 서울 관훈갤러리 카페에서 가진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전준호 전 회장의 횡령 의혹을 대신 해명했다. 인수위는 전준호 대불청 28대 회장의 횡령 의혹 논란에 대해 김성권 29대 현 회장을 포함한 집행부가 동의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김성권 회장이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공금이 개인통장으로 빠져나간 계좌는 보고 받지 못했다.”

대한불교청년회 제30대 집행부 인수위원회가 전준호 대불청 28대 회장의 횡령 의혹 논란에 대해 김성권 29대 현 회장을 포함한 집행부가 동의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김성권 회장이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특히 김성권 회장은 “외부 감사를 통해 전준호 회장 횡령 의혹이 이미 제기된 상태였고 이사회에서 이미 진상조사위원회가 구성됐다”며 “전준호 전 회장의 횡령 의혹 논란에 대해 고발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대한불교청년회 제30대 집행부 인수위원회(위원장 김형남, 이하 대불청 인수위)는 12월4일 서울 관훈갤러리 카페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전준호 전 회장의 횡령 의혹을 대신 해명했다.

대불청 인수위는 “(논란이 된 횡령 의혹은)전 회장이 대불청 회장 임기 중 체납된 전법회관 관리비 등을 사비로 지급했다가 과입금 된 돈을 되돌려 받은 것”이라며 “문제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인수위는 또 “반환된 과입금액 288만원도 대불청을 거쳐 전준호 전 회장에게 송금됐다”며 “다만 반환금 288만원이 입금된 통장은 ‘박근혜 퇴진을 위한 불교단체 공동행동’ 계좌라는 점에서 대불청 자산으로 회계처리를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대불청 인수위는 “이 같은 과정을 김성권 현 회장과 집행부도 알고 있었다”며 “특히 2017년 2월 대불청 중앙사무국회의에서 전준호 전 회장에게 반환키로 하고 김성권 회장 역시 동의했다”고 주장했다. 2017년 1월 정기대의원 총회와 결산이 종료돼 회계처리가 되지 않는 연대사업 계좌로 받아 돌려주기로 했다는 입장이다.

인수위는 “김성권 회장의 임기 초기인 2017년 1월 아직 연대가 철회되기 전 광고비와 집회비용으로 사용됐다고 함으로, 이 통장계좌에 대해 김성권 회장을 포함한 집행부 전체가 그 존재를 인식하고 있었다고 보여진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외부감사보고서 역시 김성권 회장 집행부 시절에 위 3개의 계좌에 입출금된 금원이 회계 기장에서 누락된 것을 지적하는 것”이라고 밝혀 외부감사에서 이 문제가 이미 지적됐음은 인정했다.

대불청 인수위 기자회견 내용을 파악한 김성권 회장은 “(반환금은)보고받지 못했고, 동의하지도 않았다”고 반박했다. 김성권 회장은 “인수위가 기자회견문에 내 이름을 의도적으로 넣었다는 것은 이 금액의 성격과 흐름을 알고 있었고, 회장 선거에서 떨어진 뒤 (횡령 논란을) 다 기획했다고 보는 것”이라며 “그러나 외부감사 시기는 10월28일 열린 30대 회장 선거 한 달 전인 9월이다. 감사 도중 (누락계좌 등이) 밝혀지고  사안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횡령 정황이)뒤늦게 알려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성권 회장은 “법인단체에서 회계장부에 잡히지도 않는 통장을 만들어서 운영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이 계좌를 알았더라면 이미 조치를 취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회계장부에서 누락된 계좌로 반환금이 돌아오고 전준호 전 회장에게 송금된 부분에 대해서도 “갑자기 이런 말들이 나오는데 (전준호 전 회장이) 반환금을 돌려받은 것을 보고 받은 적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성권 회장은 전준호 전 회장이 사비로 채무를 갚고 과지급된 금액을 돌려받은 사실과 관련해 “경영을 못해서 빚을 졌고 (사비로 냈더라도)불특정 보시금으로 처리된 순간 단체 자산”이라며 “과입금 됐더라도 정식 절차를 밟아야 했다. 단체와 단체에서 거래된 공금이 (인수인계되지 않은) 계좌에서 개인에게 빠져나간 게 문제”라고 비판했다.

특히 김성권 회장은 전준호 전 회장의 논란에 대해 이사회에서 직접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성권 회장은 “지난 11월24일 긴급이사회에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며 “인수위원회에서 이 사안을 밝히는 게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진상조사위에서)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며 “12월15일 열릴 이사회에서 외부회계감사를 검토한 대불청 감사가 결과를 보고하고 대책을 논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횡령 의혹’건으로 고발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불청 제30대 집행부 인수위원회는 12월20일 인수인계 자료를 확인하고 12월31일 인수인계 완료 뒤 해산한다. 이날 함께 자리한 하재길 대불청 30대 회장 당선자는 ‘계승과 혁신’을 기조로 △연령대별 활동 미래(20~30대), 중견(40~50대), 리더(60대 이상)소그룹 조직 △100주년 기념사업 △만해백일장·불청대회 계승 △재정 자립화 등을 강조했다.

최호승 기자 time@beopbo.com

[1468호 / 2018년 12월 12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불청선배 2018-12-11 05:36:06
전준호씨가 대불청 사무총장 시절 중앙 지구 사무국 직원 연수교육비를 포교원에서 지원받았다. 근데 담당자가 확인결과 중앙사무국 직원 4 명이 소래포구 회사먹으러 갔다가 사직찍은 자료만 제출하다가 반환요구받았다고 하던데.....

그럴줄 알았다 2018-12-08 23:11:13
적폐 청산 외치는 놈들이 대불청에서 불광사에서 불교여성개발원에서 이제는 적폐 짓거리를 하고 있네요

나그네 2018-12-08 10:33:33
이거 횡령입니다 원래 그랬으니 횡령이 아니라니요
대불청은 횡령이 관습인가봅니다.ㅉㅉ

찌홍처사 2018-12-08 01:45:43
아가들아! 이게 무슨 횡령이냐?
내 성추행과 동업자들의 범계엔 침묵하면서
꺼리도 안 되는 것을 물고 늘어지니 불교가 이 모양이지. ㅉㅉ

http://m.bulkyo21.com/news/articleView.html?idxno=41665

새 회장님 2018-12-07 12:26:45
와 이런 자리에 나오십니까. 저준호에게 비리가 있다면 그에 맞게 대응하면 되지 이사회에서 진상조사위가 구성되엇다는데 압력행사하시겠다는 건가요. 그러면 아바타소리 듣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