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불청, 전준호 전 회장 고발해야
대불청, 전준호 전 회장 고발해야
  • 법보
  • 승인 2018.12.10 09:39
  • 호수 146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준호 대한불교청년회 전 회장의 공금횡령 의혹이 불거졌다. 조계종이 전준호 전 회장 시절 과입금된 금액을 대불청에 돌려줬는데, 이 돈이 현 집행부에 인수인계되지 않은 통장으로 들어와 전준호 전 회장의 개인계좌로 이체됐다는 것이다. 대불청에 따르면 이런 사실은 올해 9월 외부감사에 의해 적발돼, 긴급이사회에서 진상조사위원회을 꾸려 조사 중이다.

그런데 횡령의혹은 예기치 않은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 차기회장에 당선된 하재길 당선자와 인수위원회가 기자회견을 자청해 전준호 전 회장을 적극 두둔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개인이 해명해야 할 의혹을 차기회장 인수위가 무슨 권한으로 대신하는지 알 길은 없지만 기자회견 내용도 이해하기 어렵다. 과거 전준호 전 회장이 사비로 대불청 채무를 갚았기 때문에 과지급된 금액을 개인이 가져가는 것은 문제가 없고, 이런 사실을 현 회장도 알고 있기 때문에 문제가 된다면 오히려 현 회장의 책임이라는 것이다. 현 회장은 “사실무근”이라며 “전준호 공금횡령 의혹을 기획으로 몰아가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감사가 지적하고, 이사회에서 조사하는 내용을 인수위가 공격하는 것은 월권을 넘어선 외압이다. 특히 차기 대불청을 이끌어나갈 주체로서, 공금횡령의혹에 대해 한 치의 거짓도 없는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것이 일반적인 관행이라고 보면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행보다.

인수위가 의도했던 의도하지 않았건 전준호 전 회장의 공금횡령 의혹은 정치쟁점화의 길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그렇다면 이제 방법은 하나다. 횡령의혹에 대해 사법부의 판단을 구하는 것이다. 전준호 전 회장은 “개인 명예를 위해서라도 법적 검토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재길 당선자가 전준호 전 회장이 결백하다고 믿는다면 말싸움 대신 사법절차에 따른 진상규명을 강력히 촉구해야 한다.

 

[1468호 / 2018년 12월 12일자 / 법보신문 ‘세상을 바꾸는 불교의 힘’]
※ 이 기사를 응원해주세요 : 후원 ARS 060-707-1080, 한 통에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담마 2018-12-12 18:42:21
어찌 대불청 내부의 법정다툼을 부추키나?
진실은 드러날거다.
파사현정으로